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檢, '최순실 사용 추정' 태블릿PC 확보…"수사에 참고"

'최순실 PC에 저장된 대통령 연설문 등'
'최순실 PC에 저장된 대통령 연설문 등' (서울=연합뉴스) 지난 24일 JTBC 방송이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44건 등 국무회의 모두발언, 대선 유세문, 당선 소감문 등의 각종 발언 자료를 실제 연설 전에 받아봤으며, 박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가 이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최씨의 사무실에 있던 PC에 저장된 파일들을 공개한 방송 화면. [JTBC 방송화면 캡쳐=연합뉴스]
"파일 내용 분석중…수사 단서로 삼을 부분 참고할 것"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5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60)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 PC를 확보해 안에 든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등 관련 파일을 분석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25일 "어제 저녁 JTBC로부터 삼성 태블릿PC 1개를 수령했다"며 "파일 내용은 현재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들어 있는 파일에 대하여는 (현재 진행 중인) 수사 단서로 삼을 부분이 있으면 수사에 참고하겠다"고 언급해 대통령 연설문 등 유출 의혹에 대한 본격 수사 착수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수사팀은 확보한 파일들을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자료 분석) 부서에 맡겨 해당 파일들이 실제로 청와대에서 작성된 것인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청와대에서 작성된 문건이 실제로 일반에 공개되기 전에 최씨 측에 사전에 유출된 것이 사실이라면 이런 행위에 개입된 이들에게 어떤 범죄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법리 검토에 들어갈 방침이다.

[연합뉴스TV 제공]

JTBC는 24일 최씨가 사무실을 비우면서 건물 관리인에게 처분해 달라고 두고 간 컴퓨터에서 박 대통령 연설문 44개를 비롯해 200여 개의 파일이 발견됐다면서 최씨가 박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이 받아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가 각 파일을 어디선가 받아서 본 시간은 박 대통령이 실제 연설을 하기 전이었다. 공식 행사 연설문은 물론 국무회의 발언, 대선 유세문, 당시 대선후보 TV토론 자료, 당선 공식 연설문 등도 포함됐다.

앞서 이 방송은 최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씨를 인용, "회장(최순실 씨)이 제일 좋아하는 건 연설문 고치는 일이라고 했다"며 최씨의 '연설문 수정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25 12: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