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중고차 앱 '첫차', 누적 다운로드 100만건 돌파

▲ 미스터픽은 자사의 중고차 애플리케이션 '첫차'가 올해 3분기를 기준으로 누적 다운로드 100만 건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월 모바일 앱 시장에 처음 등판한 '첫차'는 같은 해 3분기 30만 건의 다운로드를 달성했고 이후 1년 만에 70만 건을 추가하며 총 누적 다운로드 100만 건을 기록했다.

최근 1년간 하루 평균 2천여 건의 다운로드가 발생한 셈이다.

업체 측은 "`첫차'는 합리적 소비를 선호하는 2030 젊은 세대의 자동차 구매 트렌드를 고려한 O2O 서비스"라며 "허위 매물을 차단하는 자체 클린 엔진, 엄격한 딜러 검증 시스템 등을 통해 소비자와 첫차 딜러 간의 안전한 중고차 거래에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내 차 팔기', '스마트직거래' 등 중고차 매입 서비스를 잇달아 론칭하며 자동차 분야 주요 애플리케이션으로 성장했고 올 8월에는 누적 거래액 1천억 원을 돌파했다.

광고 모델로는 방송인 황광희를 발탁해 온·오프라인에서 활발한 브랜딩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첫차'를 이끄는 주식회사 미스터픽의 최철훈·송우디 공동 대표는 "중고차 시장에서 스타트업인 '첫차'가 지금과 같은 성장을 할 수 있게끔 성원해 주신 모든 사용자분에게 감사하다"며 "향후 중고차 시장을 넘어 국내 자동차 시장 전반에서 활약하는 대한민국 대표 자동차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첫차는 100만 다운로드를 기념해 1등에게 현금 100만 원을 증정하는 '첫차' 2행시 댓글 이벤트를 시작했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01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