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인도, 고액권 긴급 회수 조치…모디 총리 '검은돈'과 전면전

8일 인도 북부 펀자브 주 암리차르에서 한 남성이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고액권 회수 조치 담화를 발표하는 TV 화면을 지켜보고 있다.[EPA=연합뉴스]
현행 500·1천 루피 지폐 사용 중단…500·2천 루피 신권 발행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검은돈'을 근절하기 위해 고액권을 예고 없이 사용 중단시키고 신권으로 교체하는 '초강수'를 내놓았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8일(현지시간) 오후 8시 30분께 TV로 방송된 대국민 담화에서 현행 500루피(8천500원)와 1천 루피(1만7천원) 지폐를 9일 0시부터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신 도안을 바꾼 500루피 신권을 발행하며 1천 루피 지폐는 없애고 대신 2천 루피 지폐를 새로 발행하기로 했다. 인도중앙은행(RBI)은 신권 지폐의 도안을 총리 담화에 맞춰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8일 인도 동북부 실리구리의 한 현금 교환소에 고액권을 든 주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9일부터 현행 500루피와 1천루피 지폐를 사용중단시켰다.[AFP=연합뉴스]

현재 소지한 500·1천 루피 구권 지폐는 다음 달 30일까지 은행과 우체국에 입금하도록 했다. 급격한 혼란을 피하기 위해 병원, 장례식장, 화장장, 주유소, 열차·버스 매표소 등에서는 앞으로 사흘간 구권 지폐를 받도록 했다.

은행에는 이번 조치를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해 9일 하루 영업을 하지 않게 했다. 또 당분간 현금인출 상한을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8일 인도 뉴델리에서 우르지트 파텔(오른쪽) 인도중앙은행(RBI) 총재와 샤크티칸타 다스 재무부 경제담당 차관이 2천루피 신권 지폐 도안을 보여주고 있다.[AFP=연합뉴스]

화폐 가치는 변함이 없으며 신용카드, 직불카드, 수표 등은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고 모디 총리는 덧붙였다.

모디 총리는 "취임후 2년 반 동안 검은돈을 없애기 위해 많은 조치를 했지만, 인도의 부패 방지 순위는 여전히 세계 76위에 머물고 있다"며 "부패와 검은돈은 우리나라의 뿌리 깊은 질병이자 성공의 장애물"이라고 말해 이번 조치가 검은돈 근절을 위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또한 국경 지역 테러범들이 500루피 위조지폐를 만들어 자금을 조달한다면서 이번 조치가 테러 방지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과 산업계는 대부분 검은돈 근절을 위한 "혁명적이고 단호한 조치"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이번 조치가 원만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일간 인디언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ICICI은행의 찬다 코차르 대표는 "이번 조치는 지하 경제를 줄이기 위해 취해진 조치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라며 "공식적인 결제 채널이 강화돼 장기적으로 경제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 신문에 말했다.

8일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 주 뭄바이에서 주민들이 현금인출기 앞에 모여 있다.[EPA=연합뉴스]

JSW그룹의 사잔 진달 회장도 "검은돈을 없애기 위한 매우 용감하고 놀라운 조치"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발표에 소액권을 찾기 위해 늦은 밤 한꺼번에 은행 현금인출기로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또 농촌 지역에는 아직 은행 계좌를 개설하지 않고 현금을 모아두는 주민들이 많아 이들의 어려움이 클 것이라고 인도 언론은 지적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다소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모두가 '진실의 축제'에 동참하자"며 시민의 참여를 호소했다.

인도 동북부 실리구리의 한 현금 교환소에 고액권을 든 주민들이 줄지어 서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9일부터 현행 500루피와 1천 루피 지폐의 사용을 중단시켰다.[AFP=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09 06: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