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당국자 '금한령' SNS…"中산업보호·남성이미지 너무 유약해"

광전총국 관리 '웨이보'서 한국 연예인 출연 제한 이유 밝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 연예인의 중국 활동 제한과 반감 조성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광전총국)의 관리가 금한령(禁韓令)을 시인하는 듯한 발언을했다.

이 관리는 광전총국이 아닌 개인 견해라고 했지만 광전총국 직원으로 공식 승인받은 자신의 웨이보에 이런 입장을 올렸다는 점에서 광전총국의 분위기가 다분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3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미디어를 총괄하는 정부기관인 광전총국의 편집 담당인 옌웨이는 지난 8월 자신의 공식 웨이보 계정에 올린 글에서 금한령에 대한 입장을 밝혔고, 이 내용이 최근 SNS를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다.

옌웨이는 "한국 연예인의 중국 진출을 제한하는 목적은 첫째 민족문화산업을 보호하고 산업의 건강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며 둘째 중국 연예인의 국민적 영향력과 호소력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셋째는 남성이 지나치게 부드럽게 표현되는 비정상적인 현상을 줄이기 위한 것이며 넷째는 화류(華流)가 한류(韓流)를 대체해 중화문화권을 주도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다섯째는 분별없는 출연료 지급 행태를 경고하기 위함이다"고 피력했다.

옌웨이의 웨이보 글은 한·중간 사드 배치 논쟁이 일면서 중국의 각 방송국에서 대대적으로 한국 연예인의 출연 금지 조치를 할 때 나온 것이다. 당시 광전총국에서 나온 공식적인 문서는 없으나 구두로 각 방송국 책임자에게 관련 지시를 한 것으로 중국 매체들은 보도한 바 있다.

중국 매체들은 광전총국이 예전에도 민감한 사안에 대해 '3불(不) 정책'을 자주 취해왔다고 전하고 있다. 이는 주동적으로 하지 않고 거절하지 않고 책임지지 않는다는 의미다.

한 소식통은 "옌웨이의 웨이보는 자작 매체로 운영될 정도로 공식 승인된 것이라 광전총국의 승인 없이는 운영이 불가피하다"면서 "따라서 그의 발언은 광전총국의 입장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7월부터 이뤄진 금한령으로 많은 제작사가 몸을 사리면서 한국 연예인이 관련된 프로젝트는 대부분 중단된 상태다.

'신촉산검협전' 제작사는 한류 스타 송중기를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하려고 회당 1억 위안(170억원) 출연료를 놓고 논의하다 금한령이 강화되자 송중기 캐스팅 계획을 취소했다.

한 소식통은 "한류 스타가 참여하는 드라마나 영화의 경우 아직 촬영을 안 한 경우라면 계약을 취소하고 캐스팅을 바꾸고 있으며 이미 촬영한 경우는 중국 연예인으로 바꿔 재촬영을 하는 판국"이라고 전했다.

중국 드라마에서도 한국 연예인 출연을 꺼리고 있으며 방영도 안 되고 있다.

이종석과 정솽 주연의 '비취연인'은 지난 8월 저장위성과 안후이위성에서 방영될 예정이었으나 금한령으로 방영이 연기된 후 소식이 없다. 장한, 박민영 주연의 '금의야행'도 지난 9월 촬영을 끝냈으나 방영이 계속 연기되는 상황이다.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 모자이크나 통편집 등을 통해 한국 연예인이 출연한 장면을 제한하고 있다. 한국인 가수 황치열의 출연 장면은 지난 8월 '쾌락대본영'과 '도전자연맹' 방송분에서 대부분 편집됐다.

그런 금한령은 온라인의 경우 아직 손이 미치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성 채널 등 방송에서는 한국 드라마가 제한됐지만 유쿠나 텐센트와 같은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서는 일부 한국 드라마가 동시 방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광전총국 관리의 금한령 관련 발언 [웨이보 화면 캡처]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23 10: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