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럽 최고 음악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내년 7∼8월 196개 공연 무대 올라…23일 서울서 설명회 열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17년 7월 21일부터 8월 30일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는 오페라 40개 작품, 콘서트 79회, 연극 54개 등 총 196개 공연이 무대에 오릅니다. 한국 팬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합니다."

23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4층 챔프홀에서는 세계 최정상의 음악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설명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헬가 라블 슈타들러 페스티벌 대표와 줄리아 뮬러 디렉터, 마커스 힌터호이저 예술 총감독 등이 참가했다.

한국에서 처음 열린 이 행사에는 국내 음악인들과 공연기획사 관계자·기업인 등 150여 명이 자리해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페스티벌 조직위는 매년 뉴욕·런던·모스크바·중국·일본 등지를 돌며 설명회를 연다.

23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4층 챔프홀에서 열린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설명회'에서 헬가 라블 슈타들러 대표와 마커스 힌터호이저 총 예술감독이 페스티벌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슈타들러 대표는 인사말에서 "오스트리아와 한국은 클래식·팝 등 장르를 떠나 음악을 사랑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페스티벌 공연과 관람에 한국인의 참여가 늘어나 양국 간 문화 교류가 더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인 힌터호이저 감독은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높은 수준의 테크닉과 예술성을 보여주는 한인 음악가들의 본고장에 와서 설명회를 열게 돼 기쁘다"며 "내년 페스티벌에서는 정치적 우화를 담은 모차르트의 '티토 황제의 자비', 오페라의 백화점으로 불리는 베르디의 '아이다', 인간 소외와 실존을 다룬 알반 베르크의 현대 오페라 '보체크'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다니엘 바렌보임(지휘자), 예프게니 키신·안드라스 시프(이상 피아니스트), 안네 소피 무터(바이올린)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페스티벌에 함께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방한한 뮬러 디렉터는 "페스티벌에 오는 한국인 관객은 2천500여 명으로 이 중 1천500여 명이 서울에서 온다"며 "오스트리아 빈의 음악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 중에서도 한국인 비중이 가장 높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오스트리아의 음악기획사 WCN이 주선했다.

송효숙 WCN 대표는 "앞으로 페스티벌 공식 후원자협회 한국 지부가 생기면 공연과 관련해 다양한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클래식 애호가들과 예술가들이 페스티벌과 직접적인 스킨십을 늘리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잘츠부르크 전역에서 매년 7∼8월에 열리는 이 페스티벌은 세계적인 지휘자, 오케스트라, 연주자, 성악가들이 관현악, 오페라, 콘서트, 연극을 선보이는 종합예술제다. 공연을 보기 위해 73개국에서 25만여 명의 음악애호가들이 몰려들어 유럽 최고의 음악축제로 명성을 누리고 있다.

23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4층 챔프홀에서 열린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설명회'에는 국내 음악인들과 공연기획사 관계자·기업인 등이 150여 명이 참석했다(사진 좌측). 설명회에 이어 세계적인 바리톤 마티아스 괴르네가 마커스 힌터호이저의 반주로 슈베르트 가곡을 들려줬다.

설명회에 이어 페스티벌에 단골로 출연해 온 세계적인 바리톤 마티아스 괴르네가 마커스 힌터호이저의 반주로 슈베르트 가곡을 들려주어 참가자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23 20: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