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증시는 벌써 대선정국?…요동치는 정치테마주(종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감원 "정치테마주 집중 단속"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최근 '최순실 게이트'로 시작된 정치 혼란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국으로까지 이어지면서 정치인 관련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여야 대권주자로 꼽히는 정치인과 조금이라도 연결고리가 있는 종목들이 테마주로 묶여 가파른 등락을 반복하는 모습이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이후 주요 정치인과 관련된 60여개 정치 테마주의 주가 변동률은 32.3%로 코스피·코스닥 시장 평균 변동률(11.8%)의 3배에 달했다.

가깝게 29일에는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이후 여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테마주는 급락하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관련 종목은 상승했다.

반 총장의 외조카가 대표이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기문 테마주'로 분류된 지엔코[065060]는 담화가 열린 오후 2시 30분께부터 급락해 5천490원(-10.15%)까지 떨어졌다가 막판 낙폭을 줄여 2.45% 하락 마감했다.

성문전자[014910](-3.80%), 광림[014200](-1.25%), 한창[005110](-2.45%), 씨씨에스[066790](-3.46%)도 약세를 보였다.

반면 '문재인 테마주'로 묶인 우리들제약[004720](7.08%)과 우리들휴브레인[118000](7.98%)은 급등했고 서희건설[035890](4.03%), 에이엔피[015260](3.41%), 고려산업[002140](2.12%), 뉴보텍[060260](1.75%)도 상승했다.

이처럼 시장 상황이나 실적 등과 관계없이 정치 이슈에 급등락하는 정치 테마주가 과열 조짐을 보이자 금융당국이 단속에 나섰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치 테마주에 대한 쏠림이 일반투자자의 투자위험을 높인다고 보고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면서 집중 제보 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보 기간은 다음달부터 내년 2월까지 3개월간이다.

금감원 증권불공정거래 신고센터(www.cybercop.or.kr·☎ 1332),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 02-2100-2600), 한국거래소 불공정거래신고센터(stockwatch.krx.co.kr·☎ 1577-3360) 등으로 제보하면 된다.

단순한 인맥 등 부족한 근거로 테마주가 된 종목은 주가가 급등락할 가능성이 크므로 공시 등을 통해 테마의 실체를 확인하고 투기세력의 불공정거래를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금감원은 조언했다.

또 이미 주가가 급등한 종목을 추종 매수하는 것은 큰 손실을 유발할 수 있기에 자제해야 하며, 부정한 목적이 없어도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로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제보 포상금은 건당 최대 20억원이다. 올해는 4건에 대해 총 9천195만원이 지급됐다.

금융위와 금감원, 한국거래소 등은 내달 6일 관계 기관 합동 세미나를 열어 테마주에 대한 공동 대응체계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