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주운 거액현금' 돌려준 행인·웃돈 얹어 기부한 주인(종합)

분실한 5만원권 260장 되찾은 50대 사업가 "어려운 이웃 위해 쓰세요"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아직은 세상이 맑고, 좋은 분들도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어차피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던 돈인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겠습니다."

주인에게 되돌아온 현금
주인에게 되돌아온 현금[광주 북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늦은 밤 길가에서 주운 거액의 현금다발을 돌려준 30대 남성과 되찾은 돈에 웃돈까지 얹어 기부한 50대 사업가가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28일 오후 "현금 1천300만원을 분실했다"는 중년 남성의 다급한 신고가 경찰서에 접수됐다.

자영업자 이상동(54)씨는 이날 사업자금으로 쓰려고 은행에서 찾은 5만원권 현금 260장을 쇼핑백에 담아 지인이 기다리는 광주 북구 용봉동의 한 커피숍을 찾았다.

오후 10시 40분께 커피숍을 나선 이는 한 손에 든 휴대전화로 통화하고, 다른 손에는 소지품과 현금이 각각 든 쇼핑백 3개를 든 채 걸음을 옮겼다.

그는 전화기를 다른 손으로 바꿔 들다가 3개의 쇼핑백 중 뭉칫돈이 든 가방 하나를 땅에 떨어뜨렸다.

이 사실을 모르고 귀가한 이는 뒤늦게 쇼핑백이 사라진 사실을 알고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거액을 분실했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 강력팀은 현장에 출동해 CCTV를 샅샅이 뒤지며 밤새 '점유이탈횡령범'을 찾아 나섰다.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 새벽 추위를 견디며 고생했지만, 그런 경찰의 고생이 머쓱하게도 다음 날 아침 이씨가 잃어버린 현금은 발이라도 달린 듯 주인을 찾아 돌아왔다.

돈을 되돌려 준 이는 때마침 이씨가 지났던 길을 걸어가던 박모(32)씨였다.

박씨는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일을 돕고 집으로 돌아가다 쓰레기더미 속에 놓인 수상한 쇼핑백을 발견했다.

주변 쓰레기와 달리 말끔한 모습을 수상히 여긴 박씨가 쇼핑백 안을 열어보니 은행봉투를 빼곡히 채운 5만원권 다발이 들어 있었다.

화들짝 놀란 박씨는 밤 11시가 다 된 시간에 주인을 찾을 길이 막막해 그 돈을 가지고 귀가했다.

그는 다음 날 날이 밝자마자 구청으로 달려가 민원실에 "길에서 돈을 주웠다. 주인을 찾아 달라"며 맡겼다.

경찰을 통해 구청과 연락이 닿은 이씨는 무척 기뻤지만, 잃어버렸다가 되찾은 돈을 보자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씨는 가족과 상의한 끝에 찾은 돈 1천300만원을 포함해 5천만원을 기부했다.

지역에서 새마을회장으로 활동하는 이씨는 올해 1억7천만원의 성금을 사회복지시설 등에 기탁했다.

잃어버렸다 되찾은 사업자금에 웃돈 얹어 기부한 이상동(54)씨.
잃어버렸다 되찾은 사업자금에 웃돈 얹어 기부한 이상동(54)씨.[광주 북구 새마을회 제공=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은행 출납기에서 누군가 놓고 간 1만원짜리 한 장을 꿀꺽하는 사건이 하루가 멀다 하고 들어온다"며 "어두컴컴한 길에서 주운 거액을 고스란히 돌려준 청년이나 되찾은 현금에 웃돈까지 얹어 이웃을 도운 피해자 모두 마음 씀씀이가 곱다"고 말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