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트럼프와 만난 롬니 "승리연설에 감명…밝은미래로 이끌 적임자"(종합)

두번째 회동…트럼프, 만남 후 "어떻게 될지 두고보자"
WP "강경파 반발에도 롬니 여전히 진지하게 검토…퍼트레이어스 낙점 가능성도 커"

지난 29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 있는 레스토랑 '장 조지'에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국무장관 유력후보 중 한 명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9일(현지시간) 국무장관 유력후보 3인방의 한 명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만찬을 했다.

지난 19일에 이은 2번째 면담이다.

두 사람은 이날 뉴욕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 있는 레스토랑 '장 조지'에서 두시간 가까이 만났다. 트럼프 당선인의 백악관 비서실장에 임명된 라인스 프리버스도 동석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 있는 레스토랑 '장 조지'에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국무장관 유력후보 중 한 명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백악관 비서실장에 임명된 라인스 프리버스가 저녁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당선인은 회동 후 롬니 전 주지사를 국무장관으로 임명할 것이냐는 질문에 "어떻게 될지 두고보자"고 답했다.

롬니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트럼프 당선인과 "아주 멋진 저녁시간"을 보냈다면서 "세계 전역의 일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깨달음을 주고 흥미롭고 기분 좋은 대화였다"고 말했다. 대선 직후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연설에도 "매우 감명받았다"고도 했다.

美뉴욕서 트럼프 정부 국무장관 유력후보인 '롬니'
美뉴욕서 트럼프 정부 국무장관 유력후보인 '롬니'29일(현지시간) 트럼프 당선인과의 저녁 시사 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AP=연합뉴스]

롬니는 또 "쉽지 않은 승리였지만, 그는 내가 시도했으나 이루지 못한 것을 해냈다. 그는 대선에서 이겼다"면서 "그는 계속 통합의 메시지를 보내고 사람들을 화합하게 하며, 그의 비전은 매우 강력한 방식으로 미국인들과 연결되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롬니는 또 트럼프 당선인의 정권인수 작업과 내각 인선에 감명받았다면서 이러한 모든 요인은 트럼프 당선인이 밝은 미래로 "우리를 이끌 수 있는 적임자라는 희망을 키울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날 만찬 메뉴는 1인당 888달러(약 104만원)에 달했으며, 분위기는 활기차고 밝았다고 전했다.

대선 기간 최대 정적이었던 롬니의 국무장관 지명 여부를 놓고 트럼프 측 인사들이 두 쪽으로 갈린 가운데 열리는 이벤트여서 내각의 간판격인 외교수장 인선을 둘러싼 진통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당선인이 강경파 측근들이 강력한 반발에도, 과거의 정적인 롬니를 여전히 진지한 국무장관 후보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2번째 회동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미국의 강력한 외교개입을 주장해온 롬니 전 주지사가 자신의 '신(新) 고립주의' 외교노선을 옹호하고 뒷받침해줄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두 사람은 이슬람국가(IS)나 중국에 대한 정책에서는 시각이 비슷하지만, 대(對)러시아 및 미국의 통상정책에 대해서는 견해가 확연히 갈린다.

'국무장관' 자리 되게 힘드네…
'국무장관' 자리 되게 힘드네…'국무장관' 자리 되게 힘드네…
(베드민스터<미뉴저지주> AP=연합뉴스) '롬니 국무장관 카드'가 막판에 거대한 암초를 만났다.
트럼프 당선인의 수석고문인 켈리엔 콘웨이는 27일(현지시간) CNN 방송 인터뷰에서 "대선 때 트럼프 당선인을 그렇게 비난하고 방해한 롬니(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내각의 가장 중요한 자리에 임명될 수 있다는 생각에 배신감을 느끼는 미 전역의 수많은 사람이 내게 보내온 메시지의 강도와 범위는 그야말로 숨이 막힐 정도"라고 말했다. 사진은 롬니가 지난 19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는 모습.

펜스 부통령 당선인과 일부 측근은 대선후보였던 롬니를 준비된 지도자로 치켜세우며 국무장관에 강력히 천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당선인 역시 지난 19일 첫 만남 이후 '정적'과의 화해에 깊은 관심을 두게 됐으며, 그의 입각이 정치적으로 이득이 크다는 판단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WP는 트럼프 당선인이 제3의 국무장관 후보로 떠오른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선택할 가능성도 크다고 전했다.

예비역 육군 대장인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자신의 자서전을 집필하던 여성 작가와의 불륜과 함께 그녀에게 CIA 이메일 계정과 기밀문서를 열람할 수 있도록 한 혐의로 집행유예 2년과 10만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트럼프 당선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퍼트레이어스의 기밀 유출에 대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에 비하면 한 줌도 안되는 일"이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의 국무장관 발탁도 여전히 하나의 카드로 갖고 있다.

하지만 고액 강연과 외국정부 컨설팅 등의 이력이 부담이 되고 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20: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