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끊이지 않는 축구팀 비행기 사고…70년동안 10차례이상 대형참사(종합)

토리노, 맨유 등 유럽 클럽 비롯해 잠비아 대표팀도 비행기 사고로 산화

축구팬들의 추모행렬
축구팬들의 추모행렬브라질 축구팬들이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차페코 시에 모여 비행기 사고로 숨진 샤페코엔시 선수들을 추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맨유의 뮌헨 메모리얼 클라크
맨유의 뮌헨 메모리얼 클라크잉글랜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에 있는 뮌헨 메모리얼 클라크. 이 시계는 1958년 2월 6일을 가리키며 비행기 사고 희생 선수들을 추모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브라질 프로축구 1부리그 샤페코엔시 선수들을 태운 비행기가 29일(한국시간) 콜롬비아에서 추락해 최소 71명이 숨지는 비극이 발생했다.

선수 22명, 축구기자 21명 중 마흔 명 이상의 축구 관계자들이 사망하자 전 세계 축구인들은 비통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축구팀이 비행기 사고로 봉변을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경기를 치르는 축구팀은 십수 년 단위로 대형 사고를 당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고는 1940년대부터 일어났다.

1949년 5월 4일 이탈리아의 명문 팀 그란데 토리노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벤피카와 친선경기를 마친 뒤 돌아오던 중 비극을 당했다.

비행기 추락 사고로 토리노 소속 선수 전원을 포함해 비행기에 탔던 31명이 모두 사망했다.

4연속 시즌 우승을 차지하며 최강팀으로 군림했던 토리노는 비행기 사고로 인해 전성기를 마쳤다.

그로부터 10년이 지나지 않아 축구계는 비행기 사고로 다시 한 번 울었다.

1958년 2월 6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고슬라비아에서 열린 유러피언컵(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을 마치고 맨체스터로 돌아가던 중 급유를 위해 독일 뮌헨에 착륙했다.

당시 뮌헨엔 폭설이 내렸고, 비행기는 활주로에 쌓인 눈으로 인해 제대로 이륙하지 못했다.

비행기는 세 차례 시도 끝에 이륙했지만, 정상궤도에 오르지 못하고 추락했다.

이 사고로 맨유 선수 8명, 구단 관계자 3명, 기자와 승무원 등 12명 등 총 23명이 사망했다.

생존자인 맷 버스비 감독은 1968년 유러피언컵에서 우승한 뒤 눈물을 흘리며 10년 전 세상을 떠난 동료들을 추모하기도 했다.

맨유는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에 1958년 2월 6일을 가리키고 있는 '뮌헨 메모리얼 클라크'라는 시계를 설치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1960년 7월 16일엔 로마올림픽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덴마크 축구선수들이 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

당시 훈련을 위해 8명의 선수를 태운 특별기가 덴마크 코펜하겐 공항에서 출발했는데, 예기치 못한 기상악화로 인해 스웨덴 외레순드 해협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조종사 1명만 살아남았고, 선수 8명은 모두 숨졌다.

1961년 4월 3일엔 칠레 축구팀 CD 그린크로스 소속 10명의 선수를 태운 비행기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선수단 10명을 포함한 승객 24명이 숨졌다. 당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어 기체의 일부가 54년 뒤에 발견되기도 했다.

1969년 9월 26일엔 볼리비아 축구팀 '더 스트롱기스트'가 자국 리그 산타크루즈 구단과 친선경기를 치른 뒤 항공편으로 돌아오는 길에 볼리비아 빌로코에서 추락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로 74명의 승객과 9명의 승무원이 사망했다. 이 비행기에 탔던 더 스트롱기스트 선수단 18명은 모두 숨졌다.

러시아에서도 축구선수들이 비행기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1979년 8월 11일 러시아 축구팀 FC 파크타코르 선수들은 디나모 민스크와 경기를 치른 뒤 항공기를 타고 이동했다.

그러나 조종사의 실수로 비행기는 우크라이나 드니프로제르진시크 인근에서 다른 항공기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투폴레프 134A기와 134AK기에 탔던 총 178명의 승객들이 모두 사망했다. 파크타코르 구단은 총 17명의 인명 피해를 봤다.

1987년 12월 8일 페루 축구클럽 '알리안자 리마'는 페루 푸카이파에서 열린 데포르티보 푸카이파와 리그 경기를 마치고 돌아오던 중 비행기 사고를 당했다.

당시 선수들을 태우던 비행기는 기체결함과 기장의 운전 미숙으로 태평양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비행기에 탄 44명 중 43명이 사망했다. 유일한 생존자는 기장이었다.

1989년 6월 7일엔 수리남항공 소속 여객기가 짙은 안개가 낀 수리남 파라마리보의 잔데리즈 공항에 비상 착륙을 시도하다 추락해 187명의 승객 중 176명이 사망했다.

이 비행기엔 네덜란드에서 뛰고 있던 수리남 출신 축구선수들이 타고 있었다.

선수들은 이벤트 팀 '칼라풀 11'을 꾸려 고국을 방문하다 변을 당했다.

이 사고로 선수 14명과 감독 1명이 숨졌다.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외국인 선수 로메오 카스텔렌는 이 사고로 어머니를 잃었다.

아프리카에서도 비행기 사고로 축구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목숨을 잃었다.

1993년 4월 27일 잠비아 축구대표팀은 군용기를 타고 미국 월드컵 지역 예선에 출전하기 위해 세네갈 다카르로 이동하던 중 추락해 모두 사망했다.

당시 잠비아 대표팀을 태운 군용기는 급유를 위해 콩고 브라자빌을 들렀다.

조종사는 비행기 엔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이륙했다. 비행기는 엔진에서 발화한 불길로 추락했고, 결국 이 비행기를 탄 30명 전원이 사망했다.

그리고 이 사고 이후 23년 만에 브라질에서 최대 참사가 발생했다.

브라질 샤페코엔시는 1973년 창단된 축구클럽으로 인구 20만의 소도시 샤페쿠를 연고지로 하고 있다.

2009년 4부리그에서 뛰었던 샤페코엔시는 2014년 1부 리그로 승격했다. 올 시즌엔 13승13무11패 승점 52점으로 20개 팀 중 9위를 달리고 있었다.

'남미의 레스터시티'로 불린 샤페코엔시는 올 시즌 남미 클럽 대항전 수드아메리카 결승에 진출해 콜롬비아 아틀레티코 나시오날과 결승 1차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