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창업 초기 바이오기업에 385억원 펀드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갓 창업한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85억원 규모의 '초기 바이오기업 육성펀드'를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산업부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100억원을 출자했고, LSK인베스트먼트 등 17개 민간 투자자가 285억원을 출자했다.

조성 금액의 45% 이상은 창업 5년 미만의 바이오기업에 투자된다. 기업당 투자규모는 77억원 이내로 제한된다.

바이오산업은 특성상 투자비 회수에 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창업 중·후기 기업에 투자가 집중된다. 이 때문에 창업 초기 기업은 자금난을 겪는 경우가 자주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주된 투자 대상이 창업 초기 기업으로 설정되는 등 펀드가 고위험 구조였음에도 민간 출자금액이 당초 목표액인 200억원을 초과했다"며 "이는 투자자들이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펀드 투자 대상으로 선정되는 기업은 한국바이오협회가 운영하는 CEO 육성 프로그램 등도 무상으로 활용할 수 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