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육군 지휘관회의…장준규총장 "적 도발시 뿌리까지 뽑아야"(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육군은 30일 장준규 참모총장 주관으로 서울 태릉에 있는 육군사관학교에서 연말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경계 태세를 다졌다.

장 총장은 회의에서 "군 본연의 임무는 적과 싸워 승리함으로써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수호하는 것으로, 지휘관들은 오직 적만 바라보고 부대와 부하에 대한 깊은 애정을 토대로 부여된 임무완수에 진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항상 최악의 상황을 상정한 실전적이고 강한 훈련을 통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고, 적 도발시 도발세력의 뿌리까지 뽑아낼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상시 갖추라"고 주문했다.

장 총장은 "육군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장병 인성 바로 세우기, 엄정한 기강 확립, 음주문화 혁신 등 선진 병영문화를 구현할 때 육군이 비로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휘관들은 현재의 엄중한 안보 상황과 군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명확히 인식해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군 본연의 임무를 완수할 것을 다짐했다고 육군은 전했다.

또 부사관 정예화 방안, 육군의 미래 준비 등 주요 정책에 대해 토의하고 이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간다는 데 공감했다.

회의에는 사·여단장급 이상 지휘관과 육군본부 주요 참모, 각급 부대 주임원사 등 180여 명이 참석했다.

육군 연말 주요지휘관회의는 통상 12월에 열려왔지만, 올해는 국내 정치적 혼란 등으로 안보가 엄중한 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일정을 다소 앞당겼다.

앞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주재한 전군 지휘관회의도 예년보다 이른 지난 24일에 개최됐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