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WSJ "트럼프, 北에 경고성명 내야"…美언론, 韓혼란 北악용 우려(종합)

블룸버그 "지체 없이 차기 대통령 뽑아야"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 발표하는 박근혜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미국 언론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한 한국의 국정 혼란이 북한의 도발을 부추길 가능성에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심화하는 서울의 정치 위기'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러한 우려를 전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에 북한에 대한 경고 성명 발표를 재차 촉구했다.

WSJ는 사설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전하며 "질서있는 퇴진은 최근 부패 스캔들로 인한 불확실성을 일부 가라앉힐 수 있지만 어떻게 전개되든 미국 주요 동맹국인 한국의 혼란은 수개월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 있어 더 큰 위험은 미국도 정권 이양기인 상황에서 북한이 서울의 혼란상을 이용하려 드는 것"이라며 "북한의 공격을 저지하고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선 한국 정부에 효율적인 지휘라인이 필요하며, 대북제재는 물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SJ는 이어 "(전날) 우리는 트럼프 당선인에 북한이 현 상황을 악용하려는 시도를 하면 한미 군사 보복이 있을 것이라는 경고 성명을 내야 한다고 권고했다"며 "서울의 정치 위기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신호는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 역시 한국의 국정 혼란이 북한의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며 사태 안정을 위해 박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촉구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한국 대통령의 반가운 사임 제안'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것은 안정"이라며 "세계는 한국의 권력 공백을 감당할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통신은 트럼프 정부의 아시아 정책에 대한 논란과 혼란이 있고 미국내 '고립주의' 정서도 깊어지는 상황에서 "북한으로서는 취임 직후 (도발을 통해) 트럼프 당선인을 시험하고 싶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블룸버그는 "새누리당이 퇴진 시점을 언제로 원하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박 대통령의 퇴진을 늦춰서 얻을 것은 거의 없다"며 "한국이 차분하면서도 지체 없이 차기 대통령을 뽑는 것이 한국을 위해서도, 세계를 위해서도 더 낫다"고 강조했다.

한편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최근 공개한 지미 카터 행정부 시절 외교문서에 따르면 주한미대사관은 1979년 6월 21일 미 국무부에 보낸 문서에서 박근혜 당시 영애에 대해 "어머니가 사망한 후 영부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경험을 통해 잘 해내고 있으며, 아버지에 대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박근혜의 주요 관심사는 새마음 운동"이며 "국가정책에서 많은 핵심 현안에 관여하고 있으며, 국가정책에서 점점 보수적 경향을 보이고 있고, '궁중정치'(PALACE POLITICS)를 즐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썼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