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12월 과학기술인상에 김정훈 포항공대 교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김정훈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교수는 위험한 상황에서 생기는 사람의 행동 변화가 특정 뇌 부위(편도체)에 있는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 세기와 전달의 변화로 생긴다는 것을 밝혔다. 가령 지진의 공포를 경험한 사람이 당시 상황과 관련된 주변 환경을 보면 편도체의 신경세포 사이의 신호 변화 때문에 괴로워 한다는 것이다.

편도체는 공포 기억과 관련됐다고 알려졌지만, 이를 구성하는 신경세포의 정확한 역할을 밝힌 것은 김 교수가 처음이다.

김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같은 신경정신질환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인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수상자는 미래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받는다.

12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자인 김정훈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교수. [미래창조과학부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