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시민 참여하는 서울 안전대책 내년 5월 나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전도시 서울플랜'…내달 4일 시민 대토론회도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중장기 종합안전대책인 '안전도시 서울플랜'을 수립해 내년 5월 발표한다.

안전도시 서울플랜은 공무원이 아닌 시민, 현장 근로자, 전문가 등이 의견을 내고 주도하는 '아래로부터의 안전대책'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시는 "하드웨어적 시설물 관리나 통계 위주의 기존 안전정책을 보완하고, 사회·인문학적 관점을 더해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까지 대비하려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 기존 안전정책이 담아내지 못하는 복잡·다양한 위험요인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시민과 공무원의 인식 차를 해소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안전도시 서울플랜 수립 전 과정은 '서울플랜 기획위원회'가 주도한다.

국내 안전 사회학의 개척자로 꼽히는 임현진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각계 전문가와 시민단체 대표 등 19명으로 이뤄진다.

기획위원회는 2017년 1월까지 시민토론회, 전문가 워크숍, 현장 인터뷰 등을 거쳐 각계의 의견을 모은다. 또 사회경제적 환경분석과 현장점검을 통해 안전취약요소를 발굴한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가 추진해야 할 의제를 담은 '시민안전보고서'를 만들어 시에 권고한다.

특히 수립 과정에서 시민안전보고서의 권고 사항을 분석, 시민이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부분은 반드시 계획 수립에 반영토록 할 방침이다. 수립된 세부 과제는 구체적인 상황에서 실제로 작동하는지 검증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또 록펠러재단 선정 '세계 100대 재난회복력도시', 록펠러재단 협력기관인 EPA, 마이크로소프트 등 전문 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선진 기법을 도입한다.

시는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미국연방재난관리청과 재난전문인력 양성 및 선진재난관리기법 도입을 협의하고 있다.

시는 다음 달 4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안전도시 서울플랜 시민 대토론회 '안전난장'을 열고, 시민 의견을 듣는다.

이 자리에는 시민안전파수꾼, 우리 동네 안전감시단, 대학생, 일반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다음 달 21일에는 '안전분야 외국 시민 비정상회담'(가칭)을 열고 서울 거주 외국인의 눈으로 본 안전 문제를 듣는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