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엘시티 특혜분양 유력인사들, 대리인 내세운 듯

여성이름 상당수 포함…불법 논란 우려해 차명 이용 추정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아파트를 특혜분양 받은 43가구에는 부산지역 유력인사가 상당수 포함됐지만, 대부분 가족이나 지인 명의를 빌린 것으로 추정된다.

43가구 계약자 명단에서 부산고법원장을 지낸 변호사를 제외하면 생소하거나 여성으로 추정되는 이름이 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혜를 준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은 물론 받은 인사들도 불법이라는 것을 알고 차명을 이용했을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유력인사들이 포함됐더라도 이들이 특혜분양인 줄 몰랐기 때문에 처벌 대상이 아니라는 검찰의 설명과 배치될 수 있다.

검찰과 법원측은 언론매체들이 특혜분양에 해당하는 43가구의 계약자 실명공개를 요청하자 "불법이 아니라서 명단 공개는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특혜분양을 받은 이들은 가계약금 500만원을 낸 사전예약자들보다 먼저 아파트를 배정받았기 때문에 전망이 좋은 로열층일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해운대 엘시티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회장의 가족이 들어갔을 정도로 탐나는 물건들이라는 얘기다.

부동산 경기에 따라 수억원의 웃돈이 붙을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기 때문에 엘시티 특혜분양은 뇌물에 가깝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따라서 특혜분양자들의 실명이 공개가 계속 미뤄질 수록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특혜 수분양자 가운데 엘시티 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기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 포함됐다면 검찰 수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기소대상이 아니라는 이유 등으로 명단 공개를 꺼리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벌써 특혜분양을 받은 유력인사들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 가운데는 전 부산시 고위 인사가 포함된다.

부산시는 엘시티에 아파트 건축을 허용하고 높이 제한을 완전히 풀어주는 등 다양한 인허가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는 상황이다.

또 특혜 수분양자 명단에 전·현직 금융권 최고위 인사 이름이 오르내린다.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한 대주단이 지난해 9월 엘시티에 1조7천8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약정을 해준 배경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일각에서는 정치권 인사도 포함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그러나 특혜분양을 받았거나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인사들은 일제히 "이영복 회장이나 분양회사에서 미분양된 아파트 가운데 좋은 물건이 있다는 추천을 받아 계약했고, 특혜분양인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