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2016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 12월 1∼4일 열려

국내 최대 발명특허·디자인·상표 전시회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6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다음 달 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은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과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상표·디자인권전'이 통합 개최되는 국내 최대 지식재산권 전시회다.

행사에는 공모에서 발굴한 국내 유수의 특허기술 제품과 상표·디자인이 전시된다.

31개 국가에서 출품된 창의적인 발명품 639점도 한 자리에 선보여 세계적인 최신 발명품과 상표·디자인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올해로 35회째를 맞는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에는 심사를 거쳐 선정된 93점의 우수 발명품이 전시된다.

다음 달 1일 열리는 시상식에는 대호㈜의 '트랙터'가 대통령상을 받는다.

이 트랙터는 앞바퀴가 차축에 간섭받지 않아 핸들 조작으로 제자리에서 선회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전기철도 차량 커패시터(축전기)의 수명을 측정하고 고장을 예방할 수 있는 '커패시터 교환형 게이트 드라이브 장치'를 개발한 코레일, 탑재된 카메라로 대상 물체를 추적할 수 있도록 '자동추적 기능을 갖는 무인항공기와 제어방법'으로 특허를 취득한 ㈜아이디어가 국무총리상을 받는다.

이 밖에 구조대원 위치추적장치, 도로 균열을 방지하는 시설 등 안전과 관련한 다수의 수상작이 눈에 띈다.

혈당지수(GI 지수)를 낮춘 쌀 제조방법, 콩 발효 물을 포함하는 체중 조절제, 무염 빵 제조방법 등 건강관리 분야에서도 많은 수상작이 선정됐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국제발명단체총연맹(IFIA)이 공식 후원하는 서울국제발명전시회는 이번에 12회째를 맞는다.

국내외 발명인들의 네트워크 구축과 우수 발명품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된 국제 규모의 발명전으로, 31개국에서 639점의 독창적인 발명품이 전시된다.

올해 11번째로 열리는 상표·디자인권 전은 상표·디자인 정보 확산으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취지의 행사로 100여 점의 상표와 디자인이 선보인다.

대한민국지식재산대전에는 수상작 전시관을 포함해 VC 및 금융상담관, 크라우드펀딩관, 하이테크 전시관, 특허기술 사업화 지원관, 지식재산 설명회장, 구매상담회장 등이 함께 운영된다.

올해 신설된 크라우드펀딩 관은 관람객들이 현장에서 우수 발명품 7점에 대해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최동규 특허청장은 "올해 지식재산대전에는 시대의 요구를 반영해 안전과 건강관리 관련 발명품이 눈에 띈다"며 "국내의 우수한 특허가 우리 삶을 개선하고 과학기술과 경제 발전에 기여하도록 특허청뿐 아니라 관계부처와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지식재산대전 입장은 무료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과(☎ 042-481-8496)나 한국발명진흥회 지식재산진흥실(☎ 02-3459-2950, 2850)로 문의하면 된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