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엔 "로힝야 학살은 반인권 범죄"…아웅산 수치 압박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무장세력 토벌을 빌미로 한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탄압이 '인종청소'라는 비판을 받는 가운데, 유엔이 아웅산 수치 주도의 미얀마 정부를 향해 문제 해결에 나서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3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아다마 디엥 유엔 사무총장 집단학살방지 특별자문관은 전날 성명을 통해 서부 라카인주(州)에서 이어지는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대상 잔혹 행위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이 지역에 대한 접근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디엥 특별자문관은 "만약 (그런 주장이) 사실이라면 주민 수천명이 위기에 처한 것이며, 미얀마라는 국가와 신생 정부, 그리고 정부군의 명성이 위태로운 상태"라고 압박했다.

그는 이어 "미얀마는 법치와 모든 국민의 인권 보장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런 심각한 주장이 무시되고 이에 대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는 상황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도 성명을 내어 "미얀마 정부가 유엔의 인권 권고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인권침해는 반인권적 범죄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얀마군은 지난달 9일 방글라데시와 접경한 라카인주 마웅토 등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경찰초소 습격 사건이 벌어지자, 로힝야족 거주 지역을 봉쇄한 채 대대적인 잔당 토벌 작전에 나섰다.

주민들과 인권단체들은 군인들이 민간인을 학살하고 여성을 성폭행하며, 마구잡이로 민가를 불태우는 등 '인종청소'에 나섰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이 과정에서 수천 명의 로힝야족 난민이 안전지대를 찾아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그러나 미얀마군과 정부는 이런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특히 인권운동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노벨평화상까지 받은 실권자 수치가 이번 사태를 외면하고 있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린 로힝야 학살 반대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린 로힝야 학살 반대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란 과정에서 죽은 로힝야족 아이의 장례식[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란 과정에서 죽은 로힝야족 아이의 장례식[AFP=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