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국 순대외채권 9월말 3천800억 달러 돌파 '사상 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단기외채 비중 소폭 상승…순대외금융자산 2천192억 달러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김수현 기자 =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받을 채권에서 갚아야 할 채무를 제외한 순대외채권이 3천8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6년 9월 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를 보면 9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대외채권은 7천839억 달러로 6월 말보다 343억 달러 늘었다.

대외채무는 6월 말보다 86억 달러 증가한 4천4억 달러로 4천 달러 선을 넘었다.

이에 따라 9월 말 순대외채권 규모는 3천835억 달러로 6월 말보다 257억 달러 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대외채권·채무는 만기와 금리가 정해진 대출금, 차입금, 채권, 무역신용 등으로 구성된다.

대외채권·채무 현황
대외채권·채무 현황

만기 1년 이하의 단기외채는 1천118억 달러로 전 분기보다 50억 달러 늘었다.

전체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27.9%로 집계돼 6월 말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작년 9월 말(29.1%)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단기외채 비중과 경상수지, 외환보유액 등은 한 국가의 대외지급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준비자산(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중도 9월 말 29.6%로 전 분기 말보다 0.7%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순대외채권이 늘어나는 등 기존의 추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외채의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대외금융자산에서 대외금융부채를 뺀 순대외금융자산은 9월 말 2천192억 달러로 6월 말보다 149억 달러 줄었다.

이는 3분기 중 원화절상과 주가상승에 따라 외국인 증권투자가 늘어 부채 잔액이 크게 증가한 때문이다.

외국인이 한국에 투자한 대외금융부채는 9월 말 1조280억 달러로 6월 말보다 682억 달러나 늘면서 1조 달러 선을 돌파했다.

우리나라가 외국에 투자한 대외금융자산은 1조2천472억 달러로 534억 달러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순대외금융자산이 분기 기준으로 2014년 9월 말 처음 플러스를 기록한 이후 대외금융자산이 대외금융부채를 초과하는 순자산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단기외채가 증가했지만 비율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순대외채권 등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추세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국제금융 시장의 불확실성이 있는 만큼 외채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외건전성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순대외채권·대외채권·채무 추이
순대외채권·대외채권·채무 추이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