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EU "러시아, 시리아 복구 비용도 부담해야" 압박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지도자들이 만약 러시아가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지원해 알레포를 장악하게 할 경우 알레포 재건 비용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알레포 지역에서 벌어지는 무차별 공습과 포격에 따른 인도주의 재앙을 저지하기 위해 서방측이 '파괴자 복구비용 부담'이라는 압박 수단을 러시아에 들고나온 것이다.

29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사드 정권의 시리아 정부군이 러시아의 대대적 지원아래 알레포 장악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유럽연합(EU)측은 전쟁범죄를 저지른 아사드 정권을 지원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대신 러시아가 파괴된 시리아의 재건 비용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한 EU 외교관은 가디언에 지난 5년간 내전으로 황폐화된 시리아를 복구할 수 능력을 갖춘 곳은 EU가 유일하나 "러시아가 파괴한 것은 러시아가 복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리아 복구 추산 비용은 지난 4월 세계은행이 예상한 1천800억 달러에서부터 훨씬 많은 액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막대한 시리아 전후 복구비용을 EU와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중국 등이 분담하는 국제적인 '마셜 플랜'을 구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서방 외교관들은 다수의 전쟁범죄와 함께 수많은 자국민을 학살한 아사드 정권을 위해서는 복구비용을 한 푼도 부담할 의사가 없음을 천명해왔다.

아울러 러시아 측의 무차별 공습에 따른 알레포 지역의 인도주의적 재앙을 종식하기 위해, 별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복구비용 문제를 압력 수단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영국과 프랑스 등은 시리아 정부군과 그 동맹군들에 의해 알레포에서 벌어지고 있는 '2차 대전 이후 최악의 학살'을 저지하기 위해 긴급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학살을 저지하기 위해 지난 1990년대 포위된 보스니아 수도 사라예보에서 했던 것처럼 여러 나라 외교관들이 인도주의지원단체와 동행해 알레포로 들어가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란군의 야포와 러시아군의 공중지원 아래 알레포에 이어 또다른 반군 거점인 이들립을 조만간 장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서방측은 러시아에 대해 만약 알레포가 정부군에 함락되더라도 반군들이 지상전보다는 사우디 등의 지원으로 장기 게릴라전을 벌일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과거 레바논과 같은, 강도는 덜하지만 장기적인 내전의 늪에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시리아 측은 최근 시리아 복구 건설을 러시아 기업들에 맡길 것이라고 약속했으나 재정난에 시달리는 러시아 측은 이를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레포 반군 지역 주민 2만7천명 '엑소더스' (AP=연합뉴스)
알레포 반군 지역 주민 2만7천명 '엑소더스' (AP=연합뉴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