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내년 전국 집값 보합, 전세는 0.4% 상승"<주산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택금융 정책이 최대 변수…인허가 58만, 분양 38만가구 전망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내년도 전국의 주택가격이 정부의 대출·청약규제와 경기침체 등 불확실성으로 인해 약보합세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은 30일 '2017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전국 주택가격이 올해 수준의 보합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가운데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0.5%가량 소폭 상승하고 지방은 0.7%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산업연구원 김덕례 연구위원은 "2015년에 공급됐던 물량이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입주하면서 시장 부담이 증가하고 주택가격 하락, 역전세난 등에 따른 자금조달과 전세금 리스크 확대 등의 이슈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셋값은 수도권이 0.7%, 지방이 0.2% 각각 오르면서 전국적으로 0.4%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도 주택 공급물량은 올해(67만가구)보다 10∼20% 감소하면서 총 58만1천가구가 인허가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분양물량은 38만6천가구로 올해(49만7천가구 예상)보다 11만가구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도 주택 매매거래는 올해(103만가구 예상)보다 9% 정도 감소한 94만 건으로 예상했고 수도권보다는 지방의 거래가 많이 줄어들 전망이다.

내년 주택시장의 5대 변수로는 대출규제와 금리, 가계부채, 공급량, 입주량이 꼽혔다.

김 연구위원은 "내년 주택시장의 가장 큰 변수는 주택금융 정책이 될 것"이라며 "특히 금리 영향이 확대되면서 주택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금리 인상폭과 속도조절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내년은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이 극도로 확대되면서 정책 집행이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이라며 "2분기가 최대 변곡점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7년 주택시장 5대 영향 변수의 기회와 위협 요인 [자료 주택산업연구원]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