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정현 "朴대통령 중도사퇴 선언했으니 국회가 답해야"

"권력 주변에 일 있을 때마다 촛불로 사퇴한다면 국정안정 안돼"
"朴대통령과 수시로 면담…퇴진 건의한 것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않고 중간에 퇴진하겠다고 했으니 이제 국회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퇴장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전날 제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야당이 '꼼수'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이는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 의식으로, 국회가 역할을 못 하면 '무기력 집단'으로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호남지역에서 '넘어지면 땅을 짚고 일어서지 말고 돌이라도 들어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한 뒤 "이번 기회에 국회에서 법률의 테두리 내에서 질서있는 퇴진이나 정권 이양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어떤 정권이든 권력 주변에 항상 이런저런 일이 나올 수 있는데, 그때마다 촛불 형태로 이런 식으로 계속 사퇴를 하면 국정이 안정될 수 없다"며 "어떤 정권이 들어서도 유사한 일이 생기면 같은 요구를 하는 데 그런 식으로 계속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일부 언론에서 자신이 대통령에게 '임기 단축 퇴진'을 건의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사실이 아닌 부분이 많다"면서 "이는 어제 오늘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대통령과 최근에 수없이 많은 통화도 하고 직접 만났다"며 "그러나 제가 건의해서 결정됐다거나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야당과 여당 비주류측에서 '박 대통령이 사퇴 시점을 분명히 밝혔어야 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그건 국회가 자신들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국회에 논의를 해달라고 했으면 하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