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北, 한국시위 상세한 전달 부담…'지도자 반대' 역효과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당국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따른 한국에서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시위를 연일 보도하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비난의 강도를 높이고 있지만 자유로운 민주주의의 실상이 북한 주민들에게 노출되는 역효과를 경계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 대학교의 뤼디거 프랑크 교수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지도부에게 촛불집회는) 북한 주민을 고려할 때 매우 나쁜 사례(bad example)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FRA가 30일 보도했다.

그는 "한국의 현 상황은 제대로 직무를 수행하지 못한 정치 지도자를 어떻게 반대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이런 상황을 주민에게 상세히 전달하기가 조심스러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최근 관영 언론을 총동원해 연일 박 대통령 퇴진 시위 소식을 보도하고 있지만, 한국 민주주의의 실상이 오히려 주민들에게 노출되는 역효과도 경계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나아가 박근혜 정부가 국민의 퇴진 여론에 따라 실제 교체된다면 북한 김정은 정권에도 결코 바람직한 상황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프랑크 교수는 지적했다.

그는 "지지를 받지 못하는 지도자가 민의에 의해 제거되는 상황이 자세히 (주민에) 알려져선 (북한 정권에) 곤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도 최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가 일부 북한 주민들에게는 민주주의를 누리는 한국 사회의 참모습을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미국 거주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전한 바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