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전투기 2개 해협 통과…동시 작전수행 능력 시험중"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군이 최근 남중국해, 동중국해, 서해(황해)에서 동시에 작전을 수행할 역량을 탐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군이 최근 전투기 편대를 동중국해의 미야코(宮古) 해협과 남중국해의 바시해협에 동시 발진시켜 서태평양에서 벌인 훈련은 2개 전장에서 동시 통합작전 수행 능력을 타진한 것이라고 환구망이 30일 보도했다.

중국 공군이 지난 25일 남중국해에서 발진한 최신형 전략폭격기 훙(轟)-6K와 정찰기 등 4대의 전투기 편대는 바시해협을 거쳐 서태평양에서 원양 훈련을 벌인 뒤 미야코 해협을 통해 동중국해 방면으로 귀환했다.

이와 동시에 동중국해로 발진해 미야코 해협을 통과한 2대의 수호이(Su)-30 전투기는 서태평양에서 4대의 전투기 편대와 합류해 훈련을 벌인 뒤 다시 미야코해협을 통해 돌아왔다.

미야코해협은 일본 오키나와와 미야코섬을 가로지르는 동중국해상의 해협이고 바시해협은 필리핀과 대만 사이의 해협으로 태평양과 남중국해를 구분하는 경계선이다.

그동안 중국 군용기가 중국의 대(對) 미국 군사방어선인 제1열도선(일본 오키나와에서 대만, 필리핀을 잇는 가상의 선)을 통과한 적이 7차례 있었으나 이번 훈련은 처음으로 편대를 이뤄 동시에 바시 해협과 미야코 해협을 넘어간 것이다.

마치 대만을 4방에서 에워싼 듯한 훈련으로 대만 당국을 적잖이 긴장시켰다.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인 인줘(尹卓) 중국 해군 인터넷보안·정보화 전문가 자문위원회 주임(해군 소장)은 "서로 다른 해협을 동시에 통과하는 것은 중국 공군에겐 중대한 도전"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가장 가까운 공군기지에서 이륙해도 1천㎞를 비행해야 바시해협에 이를 수 있는 데다 도중에 악천후의 상황이 나타날 수 있는 점을 위협요인으로 제시했다.

인 소장은 "이들 전투기편대가 두 해협을 차례로 넘어 공해 상공에서 훈련을 벌인 뒤 안전하게 귀환했다는 것은 중국 공군의 원양 작전역량이 크게 향상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2개 해역에서 동시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중국군이 이를 동시에 응대할 수 있는 작전 능력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해군은 앞서 지난 9월 중순 서해(중국명 황해)와 보하이(渤海) 해역에서 3개 함대를 총동원해 대규모 실탄훈련을 시행하기도 했다.

중국이 외교안보 차원의 강경노선을 추구해나가며 전선이 확대됨에 따라 동시 작전능력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전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 소장은 "중국 공군전력이 제1열도선을 넘어가는 원양 훈련은 이미 상시화됐고 앞으로는 합동작전 능력을 증강하는 방향으로 진전하게 될 것"이라며 "각 군의 원양 작전능력을 일체화함으로써 미래 전장수요에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진중인 중국 전투기[AFP=연합뉴스]
발진중인 중국 전투기[AFP=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