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KAIST 학부생들 미국 화학반응 자동차 대회서 우승

2014년 28위→지난해 16위…올해 조지아공대 제치고 1등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KAIST(한국과학기술원) 학부생들이 미국에서 열린 화학반응으로 움직이는 자동차 경진대회에서 영예의 우승을 차지했다.

30일 KAIST에 따르면 생명화학공학과 학부생 팀(지도교수 이도창)이 지난 13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유니온 스퀘어에서 열린 '케미카(Chem-E-Car) 대회'에서 우승을 거뒀다.

케미카 대회서 우승한 KAIST 학부생들
케미카 대회서 우승한 KAIST 학부생들

케미카 대회는 화학반응으로 움직이는 자동차를 제작하고 그 차량의 제어 기술 수준을 겨루는 대회이다.

미국화학공학회가 주최해 199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화학공학을 전공하는 전 세계 대학생들이 참여한다.

올해는 카네기멜론 대학, 퍼듀대학 등 세계 41개 대학이 참여했으며, KAIST는 한국 대표로 생명화학공학과 차영현·신진솔·오대석·김완태 학생이 참가했다.

KAIST는 2014년 처음 이 대회에 참가해 28위에 그쳤지만 지난해 16위에 이어 올해는 세계적 명문대학인 미국 조지아공대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위해서는 화학반응을 정밀하게 제어해 2분이라는 시간 내에 자동차가 도착 지점에 정확하게 멈춰야 한다.

당일 현장에서 주행 거리와 수송할 화물의 무게가 주어지는데, KAIST 팀은 17.1m의 주행거리를 결승 지점에서 11cm 앞까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멈춰 1등을 차지했다. 2위인 조지아공대(결승선 13cm 앞)보다 오차를 2cm나 줄였다.

KAIST 팀은 '요오드 시계반응'(iodine clock reaction)을 이용해 세밀하게 화학반응을 조절했고,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김희탁 교수팀이 개발한 바나듐 산화환원 화학전지를 이용해 안정적인 출력을 구현해 냈다.

KAIST 팀이 개발한 케미카
KAIST 팀이 개발한 케미카

요오드 시계반응은 요오드산칼륨 용액과 아황산나트륨 용액을 섞은 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짙어지는 색의 농도를 이용한 화학반응이다.

빛으로 움직이는 자동차의 빛이 지나는 경로에 이 혼합 용액을 넣으면 일정 시간 뒤 빛이 통과하지 못해 회로가 차단되면서 차가 정지하게 된다.

KAIST 팀은 당일 주어진 거리와 중량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장에서 요오드 시계반응식을 계산, 정확하게 도착하는 데 성공했다.

차영현 학생은 "처음 차를 만들었을 때는 작동이 잘되지 않거나 연결이 끊기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며 "침착하게 수정을 반복한 결과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도창 교수는 "앞서 두 번의 대회에 참가하면서 노하우가 생겼고, 올해 1학기 때 아예 케미컬 디자인 과목을 개설해 관련 실험을 진행해 왔다"며 "수업에서 우승한 팀이 이번 대회에 출전해 우수한 성과를 이뤄냈다"고 전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