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노동자·NGO·공무원·학생 "박근혜 퇴진" 한목소리(종합)

지난 29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주노총 1차 총파업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 모습
총파업 맞춰 시민불복종 운동 전개…경찰, 청와대앞 행진 금지했으나 법원이 허용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김은경 채새롬 최평천 기자 = 민주노총의 총파업 대회에 맞춰 시민단체, 교사·공무원, 대학생, 노점상 등의 시민불복종 운동이 함께 전개됐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2만2천명(경찰 추산 8천명)의 조합원이 참여한 가운데 총파업대회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투쟁이 노동자·민중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민중 항쟁"이라며 '노동개악' 폐기와 노동3권 보장, 한상균 위원장 석방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집회 후 오후 4시부터 남대문로터리와 을지로입구, 종각을 거쳐 도심 행진을 벌인 이후 오후 6시 광화문광장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는 오후 2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해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합류했다.

전국노점상총연합(전노련) 소속 노점상들은 이날 하루 장사를 접는 철시를 통해 시민불복종 운동에 참가했다.

시민단체들의 연대조직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후 3시 종로구 당주동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씨는 즉각 퇴진하고 법의 심판을 받으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앞서 사상 처음으로 청와대 100m 앞까지 행진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교통소통을 이유로 이에 대해 금지통고를 했다. 금지통고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심리한 법원도 청와대 200m 앞인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만 행진을 허용했다.

경찰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가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까지 행진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조건통보를 했으나, 집행정지 신청을 받은 법원이 행진을 허용했다.

이들은 청운효자동주민센터에서 잇따라 정리집회를 열고 다시 6시 촛불집회가 열리는 광화문광장으로 향했다.

서울대 학생들은 이날 동맹휴업을 선포하고 강의실 대신 거리로 나섰다. 이날 동맹휴업결의대회가 열린 교내 행정관 앞 잔디에는 오후 3시 기준 9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이러려고 수업듣나 자괴감 들어', '강의실이 아닌 거리로 갑시다' 등의 피켓을 들고 '더이상은 못참겠다 지금당장 퇴진하라', '국기문란 범죄자 박근혜를 구속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김보미 총학생회장은 "학점전쟁 시기에 출결 한번이 중요한데도 우리가 강의실이 아닌 거리로 나온 것은 이 나라에서 우리의 일상이 돌아가게 둘 수 없다는 작은 양심들이 모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맹휴업은 학생들이 수업을 쉬고 거리로 나가는 가장 강력하고 의미있는 정치적 행동"이라며 "정의와 민주주의를 향해 거침없이 전진하자"고 말했다.

서울대 학생들의 동맹휴업은 2000년대 들어 이번이 4번째다. 2002년 이라크전 파병, 2008년 미국산 쇠고기 협상, 2011년 서울대 법인화에 반발해 동맹휴업을 했다.

이날 휴강을 하거나 출석을 부르지 않는 수업은 확인된 것만 30여개다. 일부 교수는 동맹휴업결의대회가 열리는 잔디에서 수업을 대체하겠다고 했다.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주최하는 '1차 총파업-시민불복종의 날 범국민 촛불 문화제'가 시작됐다.

민주노총 조합원들과 공무원·교사·대학생·시민단체·노점상·일반인 등 불복종운동에 동참하는 시민들이 참석해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한뒤 청와대에서 약 200m 떨어진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 행진한다.

한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자유민총연합·한겨레청년단 등 보수단체 회원 80여명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의 박 대통령 탄핵 시도를 비판했다.

이들은 ""국회의원 중 박 대통령보다 깨끗한 사람이 있다면 탄핵을 하든지 돌을 던지든지 하라"며 "100만 촛불만이 국민이 아니라 태극기 들고 침묵하는 우리도 국민"이라고 주장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