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직원 허위등록하고 공금은 쌈짓돈…사립유치원들 운영 엉터리

충북도교육청, 법규·규정 위반 3년간 137건 무더기 적발
겸직, 학급 운영비 부당 수령도…경영 불투명, 복마전 방불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베일에 가려졌던 사립유치원들의 경영 불투명 문제가 교육당국 감사와 지도점검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이 관련 제도 도입으로 2014년부터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감사를 벌여 각종 법규·규정 위반 행위를 들춰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도교육청이 정보공개포털에 공개한 사립유치원 감사 및 점검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 6월 말까지 본청 감사와 교육지원청 지도점검을 벌여 모두 137건을 적발했다.

연도별 적발 건수는 2014년 36건, 2015년 36건, 2016년 65건 등이다.

적발 사유를 보면 원장 상근 의무 위반 및 겸직 2건, 직원 허위 등록 1건, 인건비 관련 기타 10건, 수업료 과소신고 1건, 운영비 관련 기타 47건, 영양·위생 문제 2건, 기타 74건 등이다.

도교육청은 이와 관련, 휴원(폐쇄) 1건, 원장·교직원 징계1 건, 기타 131건의 처분을 내렸다.

또 1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수사 의뢰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청주의 한 종교재단이 운전요원 급여 이중 지급, 원생 급식비 편법 운영 의혹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것이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감사에서 유치원회계를 별도 계좌로 관리한 경우, 공금을 사적 용도로 집행한 사례, 설립자의 사유재산 공적 이용료 계좌 운영 등 여러 문제를 적발했다.

어린이집 원장을 4년간 불법 겸임한 유치원장도 있었고, 원비를 사실상 인상해 놓고 동결했다고 속여 학급운영비를 부당 수령한 유치원도 있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법과 규정을 준수하라는 취지의 안내·지원에 사립유치원 감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사립유치원들이 유치원회계를 투명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과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0: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