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방사청장, 주한미군 분담금 발언 논란에 "통역 오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30일 자신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관련 발언 논란이 "동시통역 과정에서 제가 의도했던 통역이 안 되는 바람이 그런 식으로 표현됐다"며 "굉장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 청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의 질의에 "실제 제가 말한 것은 '그쪽(미국)에서 그런 요구가 있으면 우리가 검토해서 결정할 사항'이라는 건데, '요구를 받아들이겠다'는 것으로 통역됐다"고 말했다.

장 청장은 지난 2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국방 획득 정책과 국제 안보 환경' 콘퍼런스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차기 미국 정부가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한다면 한국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전체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올해 기준 9천440억원 정도 되는데, 총액으로 보면 일본보다 적지만 GDP(국내총생산) 대비 비율로 보면 일본보다 훨씬 높다"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우리나라의 분담금이 전체 주한미군 운용 비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50%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익과 동맹 정신을 종합해 적정한 수준에서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