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예산 '반 토막'…도의회 5억원 삭감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이른바 '비선 실세' 최순실(구속)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뒤 정부가 운영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예산 절반이 삭감됐다.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인건비와 운영비 명목 등으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편성·제출한 10억원의 내년도 예산을 심의, 절반인 5억원을 삭감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북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매칭사업비인 국비 지원(올해 16억원)도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전북창조경제센터 운영과 사업들의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상임위에서 결정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내년도 예산은 예결위에서 심의한다.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방만한 센터 운영과 사업의 중복성 등을 이유로 예산을 전액 삭감하자는 일부 의원의 주장도 있었지만, 입주기업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심했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