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BJ로 홍보까지'…500억대 불법도박사이트 운영조직 적발

아프리카TV로 불법 스포츠도박사이트 홍보
아프리카TV로 불법 스포츠도박사이트 홍보 (수원=연합뉴스) 수원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강종헌)는 500억원 규모에 달하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총책 김모(29)씨 등 48명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도박개장 등)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은 사이트 홍보를 위해 아프리카TV 방송진행자(BJ)로 나서기도 했다. 2016.11.30 [수원지검 제공 = 연합뉴스] you@yna.co.kr
미국에 서버두고 회원 7천여명 거느려…총책 등 조직원 48명 입건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500억원 규모에 달하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적발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강종헌)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도박개장 등) 등 혐의로 총책 김모(29)씨를 비롯해 운영자 8명을 구속기소하고 한모(21)씨 등 직원 24명은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미성년자 10명 중 1명은 소년부 송치, 9명은 기소유예하고 현재 군인 신분인 2명에 대해서는 군 검찰로 송치했다.

이들에게 범죄수익금 등을 관리할 대포통장을 팔아넘긴 강모(23)씨 등 19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김씨 등은 2014년 2월부터 지난 8월까지 미국에 서버를 둔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면서 21억원을 입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개설한 도박사이트는 판돈 500억원 규모에 회원 7천여명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일당은 더 많은 회원을 끌어모으기 위해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홍보 전담팀을 따로 두기까지 했다.

이들은 팔로워 10만명이 넘는 페이스북 스타의 계정을 사들인 뒤 도박사이트를 홍보하는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르는 방식으로 사이트를 노출하는가 하면, 아프리카TV 방송진행자(BJ)로 나서 국내외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다가 중간중간 도박사이트를 직접 홍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 조직에는 총 74명이 가담했고, 운영자들은 일반 회사처럼 회식이나 야유회를 실시해 부서 간 실적경쟁을 유도하기도 했다"면서 "SNS를 통해 구인광고를 했는데, 조직원들 가운데 10대와 20대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4명의 뒤를 쫓는 한편 나머지 공범 26명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더불어 김씨 등이 운영한 도박사이트에 1억원 이상 베팅한 고액 참가 회원 40여명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