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증권가 "삼성전자 주주환원책은 '덤'…기업가치에 주목해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증권사들이 30일 삼성전자[005930]의 주주가치 제고 방안에 대해 일제히 보고서를 내고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준이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투자 포인트를 기업 본연의 가치에 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삼성전자는 전날 지주회사 전환, 배당금 증액, 분기 배당 시행 등을 골자로 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서는 '6개월의 검토 시간이 필요하다'는 원론적 입장을 내놓는 정도였지만 공식화 자체에 의미가 있으며,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에게 돌려줘 올해 총 배당 규모를 4조원 규모로 확대하겠다는 약속은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지주회사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을 처음 하면서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방향성을 확인시켜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제는 다시 삼성전자 본연의 펀더멘탈로 투자의 관점을 바꿔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도 "중장기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주회사 전환을 처음 공론화했다는 측면에서 '변화의 시작'으로 해석된다"면서 "하만 인수 이후 탄력적인 전장 사업 확대를 추진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loT), 가상·증강현실(VR·AR) 분야 등으로 진행할 적극적인 인수합병 전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전날 밝힌 주주환원 정책은 탄탄한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더해 중장기적으로 주가에 긍정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대다수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주주가치 제고안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주가를 띄울 것"이라며 "FCF 대비 50%의 주주환원책과 순현금 70조원 유지를 고려하면 주주에게 돌아갈 돈이 계속해서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IM사업부(스마트폰 담당) 가치를 제외한 삼성전자의 주당 가치는 174만원으로, 현재 주가는 부담이 없다"고 평가하면서 "원화 약세 등 대외환경도 우호적이어서 주가 강세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 연구원은 "특히 메모리 반도체와 올레드 실적 모멘텀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185만원에서 196만원으로 올렸다.

이승우 IBK투자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185만원에서 195만원으로 올려 잡으면서 "지주사 전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있었지만, 그 가능성이 좀 더 커졌다는 점에서 밸류에이션(평가 가치)을 소폭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전날 콘퍼런스콜의 내용보다는 CEO 권오현 부회장과 CFO 이상훈 사장이 참석했다는 것 자체가 '서프라이즈'였다"면서 "그만큼 향후 삼성전자 지배력 확대에 대한 삼성그룹과 이씨 일가의 절박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방식이 과연 정의로운 것이냐는 논란과는 별개로 자본시장에 참여한 주주 입장에서는 지주회사 전환만으로도 기업가치가 최소 15% 이상 증가할 수 있고, 사업회사의 추가 분할이 이뤄지면 기업가치가 더 상승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에 대해 다소 모호한 입장을 취한 점은 시장에서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기업분할을 통한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은 열어 놓았으나 구체적인 시한이 없다는 점은 아쉽다"면서 "투자확대와 최근의 적극적인 인수합병 등을 고려할 때 엘리엇매니지먼트가 요구한 30조원의 특별배당은 현실적으로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향후 지배구조 개편 방향과 관련한 예상 로드맵도 속속 나온다.

김준섭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인적분할 직후 삼성전자 지주회사의 지분구성은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18.1% 수준에 불과해 최대주주 지분율을 높이는 방안이 절실할 것"이라며 "삼성그룹의 지배구조는 금산분리와 상속 이슈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