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식자재 3배 뻥튀겨 뒷돈 유치원·어린이집 급식비리 적발

부산 동부지청, 업체와 공모한 25곳 적발…전체 100곳 수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급식업체 대표와 유치원·어린이집 원장이 공모해 식재료 대금을 부풀리고 뒷돈을 주고받은 급식비리가 검찰에 적발됐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부산지검 동부지청

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1부(심재철 부장검사)는 식자재 비용을 최대 320%까지 부풀려 그 차액을 유치원·어린이집 원장에게 제공하는 방법으로 28억원을 가로챈 혐의(영유아보육법 위반·사기)로 모 식자재 공급업체 대표 이모(36)씨와 급식비를 부풀리기로 이씨와 공모하고 보육교사 수당, 원복비 등을 허위청구한 혐의(사기)로 모 유치원장 박모(57·여)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은 이씨와 공모해 뒷돈을 받은 혐의(사기)로 부산·경남지역 유치원·어린이집 원장 24명도 불구속·약식기소했다.

이씨는 2014년 1월부터 올 5월까지 유치원 등에 공급하는 식자재 대금을 최고 320%까지 부풀려 28억원을 빼돌렸다.

이씨는 부풀린 식재료비에서 10%를 챙기고 나머지 90%를 공모한 원장들에게 뒷돈으로 챙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로스쿨생이었던 이씨는 식품회사에 다닌 경험을 바탕으로 식자재 회사를 설립하고 나서 로스쿨 재학 중에 배웠던 법 지식을 활용했다고 한다.

유치원 2곳을 운영하는 박씨는 삭자재 대금, 원복비, 보육교사 수당, 특성화 교육비 등을 300%까지 부풀려 학부모들에게 청구하는 방법으로 4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씨와 공모한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100여 곳이 되는 것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