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양궁> 서오석 코오롱 감독, 양궁선수 출신 최초로 대기업 임원

서오석 코오롱엑스텐보이즈 감독[코오롱그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오석 코오롱엑스텐보이즈 감독[코오롱그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남자 실업양궁팀 코오롱엑스텐보이즈의 서오석(59) 감독이 양궁선수 출신으로는 최초로 대기업 임원이 됐다.

코오롱그룹은 30일 2017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서 감독을 코오롱인더스트리 상무보로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코오롱그룹은 "국내 실업양궁계에서 선수 출신으로 대기업 임원이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코오롱에서는 마라톤팀을 이끌던 고(故) 정봉수 감독이 이사에 오른 후 두 번째"라고 밝혔다.

서 감독은 2011년 코오롱엑스텐보이즈 창단 때부터 사령탑을 맡아왔다.

코오롱엑스텐보이즈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이승윤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이창환 등이 속해있으며, 올해도 대통령기 전국대회 등 4개의 국내대회에서 우승한 강팀이다.

1973년 고등학교 1학년 때 선수생활을 시작한 서 감독은 1985년 수원시청팀 코치를 맡으며 지도자로 나섰다.

특히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국가대표팀 총감독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아 각각 금메달 3개씩을 따는 데 기여했다.

코오롱그룹은 "서 감독이 무명의 박성현을 육성해 올림픽 2연패의 쾌거를 이루도록 하는 등 탁월한 지도력을 보여줬다"면서 "팀 창단 이래 꾸준하게 이뤄온 성과를 높이 인정해 임원으로 발탁했다"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