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오바마, 마지막 백악관 성탄 준비…올해 주제는 '휴일의 선물'

생강쿠키로 만든 백악관 모형
생강쿠키로 만든 백악관 모형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맞는 마지막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 장식을 공개했다.

미군 가족 등을 초청한 가운데 미셸 오바마 여사가 직접 소개한 올해 백악관 성탄 장식의 주제는 '휴일의 선물'.

오바마 가족 애완견 서니와 보의 모형
오바마 가족 애완견 서니와 보의 모형[AP=연합뉴스]

크리스마스 휴일 기간 주고받는 기쁨을 돌아보고, 군대나 친구, 가족, 교육, 건강과 같은 우리 삶의 진정한 선물들에 대해 생각해보자는 취지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백악관 블루룸에 놓인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더불어 오바마 대통령 가족의 애완견 서니와 보를 표현한 큰 조형물이 이스트윙을 통해 들어온 방문객들을 맞는다.

국빈만찬장에는 150파운드(약 68㎏)의 생강 쿠키(진저브레드)와 100파운드의 빵 반죽을 이용해 만든 백악관 모형이 놓였고, 미국의 주와 자치령을 상징하는 56개의 레고 장식도 함께 장식됐다.

레고로 만든 백악관 성탄 장식
레고로 만든 백악관 성탄 장식[AP=연합뉴스]

미셸 여사가 재임 중 추진했던 소아비만 퇴치와 여학생 교육 지원 캠페인에 대한 메시지도 장식 속에 녹아들었다.

도서관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에는 '소녀'라는 단어가 12개 언어로 장식됐고, 그린룸과 레드룸엔 건강한 식습관을 상징하는 다양한 과일 장식물들이 등장했다.

올해 백악관을 수놓은 7만 개 이상의 장식물 가운데 90%는 예전에 썼던 것을 재활용한 것이고, 10%만이 새 것이다.

33개 주에서 온 9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들이 장식을 도왔다.

백악관 성탄 장식 소개하는 미셸 여사
백악관 성탄 장식 소개하는 미셸 여사[AP=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1: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