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현대차·현대중 노조, 투표 부결에도 '정권퇴진 파업' 강행(종합)

사측 "명백한 불법파업이므로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김용태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와 현대중공업 노조가 30일 민주노총의 정권퇴진 총파업에 참여했다.

현대차·현대중 파업
현대차·현대중 파업현대차와 현대중 노조가 북구 현대자동차 앞 도로를 행진하며 민노총의 정권퇴진 총파업 시위를 벌이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1조 근무자가 오후 1시 30분부터 2시간, 2조는 오후 3시 30분부터 2시간 각각 파업했다.

노조는 자체 찬반투표에서 과반수의 찬성을 얻지 못했으나, 금속노조 지침에 따라 파업에 참여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오후 1시부터 4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현대차와 현대중 노조 조합원들은 파업 후 태화강역 앞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울산본부의 집회에 참가했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천여 명, 경찰 추산 3천500여 명이 모였다.

박유기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집회에서 "우리의 투쟁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넘어서 이 정부가 해왔던 모든 반노동 반민중 반평화 정책을 완전히 폐기하는 데까지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형록 현대중 노조위원장도 "박근혜 대통령이 내일 당장 퇴진한다고 해도 노동자에 대한 탄압이 계속된다면 노동법 개악이 완전히 철폐되는 그 날까지 끝까지 투쟁하자"고 촉구했다.

현대차 측은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됐는데도 상급단체 지침에 따라 파업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명백한 불법파업이므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7: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