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정의장-여야3당, "내달 2일까지 예산안 처리" 재확인

인사를 나눈 뒤..
인사를 나눈 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3당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하기에 앞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왼쪽),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오른쪽)와 인사를 나눈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정의장 "여야 합의 안되면 법대로 처리"
대통령 임기단축 협상 놓고 여야 이견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류미나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새누리당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회담을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시한(12월2일) 내에 처리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새누리당 민경욱, 민주당 기동민,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회동 직후 기자 브리핑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전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정 의장은 (예산부수 법안에 대한) 심사기일 지정을 합의해 주면 이에 맞춰 운영하겠다고 했다"면서 "여야가 합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예산안은 여야 3당과 정부가 법정 기한 내에 최선을 다해서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면서 "다만 여야간 합의되지 않을 경우 정 의장은 원칙에 따라 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법인세 인상을 포함한 예산 부수 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 합의가 불발될 경우 정 의장이 심사기간 지정(직권상정)을 활용한 통과를 시사한 것이다.

이어 민 원내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서는 정 의장과 3당 원내대표가 정치 협상의 주체라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오늘 각 당의 기존 입장을 확인했고, 자세한 얘기는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기 원내대변인은 "오늘 야당 3당 대표가 임기단축 협상은 없다고 했다"면서 "이에 따라 이후의 정치협상은 이런 데 중점을 두는 게 아니라 예산안 등 국회에서 처리할 제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일 본회의가 열리면 예산안 처리와 박 대통령 탄핵안 발의 등을 놓고 추가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2: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