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환경전문가 돌연사' 연루 경찰관 기소…"조사부족" 지적도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환경전문가 사망 사건과 관련해 중국 검찰이 경찰관 1명을 직무 유기 혐의로 기소했지만, 조사가 충분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중국 법조계에서 나오고 있다.

베이징(北京)시 인민검찰원은 29일 중국순환경제협회 직원 레이양(雷洋·29)이 경찰 조사 중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베이징 창핑(昌平)구 둥샤오커우(東小口)진 파출소 부소장을 직무 유기 혐의로 공식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30일 보도했다.

그러나 검찰은 조사한 경찰관 4명 보석은 허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6월 둥샤오커우진 파출소 부소장과 함께 보조경찰도 한달 전 레이양을 연행·조사하는 과정에서 부당행위를 한 사실과 검찰 조사를 방해한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했지만, 기소 대상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레이양은 올해 5월 7일 밤 발 마사지 업소를 방문했다가 성매매 단속 과정에서 경찰에 연행됐으며 조사 50분 만에 이상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심장마비로 숨졌다.

그러나 유족은 레이양이 당시 친척을 마중하러 공항에 가기 전 집에 있었다며 머리에 상처들이 있었던 점 등을 근거로 가혹행위가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기소에 대해 인권변호사 거융시(葛永喜)는 "사실의 많은 부분이 공개되지 않았다"며 레이양이 실제 성매수를 했는지, 가혹한 폭행을 당했는지, 경찰이 입수한 현장 영상에 무엇이 담겼는지 등 중요한 의문에 답이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국이 유사한 비극이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면 사건과 관련된 모든 구체적 사항을 대중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허난(河南)성의 펑하이허 변호사는 "영향력 있는 여러 매체가 거짓으로 판명된 이른바 '증인'의 주장을 방영하는 등 사실이 공개되기 전에 레이양에 대한 인신공격을 했다"며 "이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환경전문가 레이양의 생전 모습
중국 환경전문가 레이양의 생전 모습 [바이두 캡쳐]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3: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