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희열이 극찬한 정승환…"잘생긴 목소리로 만능 연기"

정승환 데뷔 앨범 '목소리' 쇼케이스…"차트 1위에 행복하고 감사"

정승환의 데뷔 앨범 '목소리' 쇼케이스[https://youtu.be/EbomdSp4nuA]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지난 27일 방송된 SBS TV 'K팝 스타 6'에서 심사위원 박진영은 "제일 부르기 힘든 게 발라드"라며 "다르게 부르는 사람이 정승환이다. 못 들어본 1, 2%의 다름이 있다"고 정승환을 예로 들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발라드를 부르는 도전자들은 '노래는 잘하는데 뻔하다'는 평을 참 많이 듣는다. 고음을 쭉쭉 뽑아내며 가창력을 자랑하지만 다름을 결정하는 1%의 특별함을 찾기란 쉽지 않다.

정승환의 데뷔 앨범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한 유희열과 정승환(우측) [안테나 제공]
정승환의 데뷔 앨범 쇼케이스에서 포즈 취한 유희열과 정승환(우측) [안테나 제공]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승환의 데뷔 앨범 '목소리' 쇼케이스에서 소속사 안테나 대표이자 역시 'k팝 스타' 심사위원인 유희열은 "발라드는 누가 부르냐의 싸움인 것 같다"며 'K팝 스타 4' 준우승자인 정승환에게는 한끝 다름이 있다고 칭찬했다.

"이소라, 신승훈, 성시경은 목소리가 얼굴인 가수들로 대체 불가능하죠. 사실 가창력이 풍부한 사람은 엄청 많은데 차이가 뭘까 하고 생각해본 적이 있어요. 정승환은 목소리 톤을 타고났고 가사 전달력이 대단하죠. 청자가 자신의 이야기처럼 들리도록 목소리로 연기해요. 절대로 먼저 울지 않고 강요하지 않아서 들을수록 깊이가 느껴지죠."

유희열은 이어 "배우로 치면 강렬한 연기라기보다 박해일처럼 색깔이 명확하진 않지만 연기 폭이 넓은 것"이라며 "외모와 언밸런스하게 목소리가 진짜 잘 생겼다. 어떤 가사도 소화해 만능연기자 같다"고 극찬했다.

설명처럼 지난 29일 공개된 앨범 타이틀곡 '이 바보야'는 신화, 지코, 비원에이포 등의 쟁쟁한 가수들을 제치고 8개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며 공감을 얻었다. 30일에도 1위 행진을 이어갔고 또 다른 타이틀곡 '그 겨울'도 동반 인기다.

쇼케이스에서 노래하는 정승환 [안테나 제공]
쇼케이스에서 노래하는 정승환 [안테나 제공]

특히 올해 안테나가 샘김, 이진아, 권진아에 이어 네 번째 주자로 선보인 신인인데 처음 음원차트를 '올킬'해 관심이 쏠렸다. 업계에선 안테나의 경사란 말도 흘러나왔다.

"노래하는 정승환"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좋은 성적을 거둬 행복하고 감사하다"며 "어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녹화하는데 그 무대에 서니 데뷔했다는 실감이 들었다. 나만의 공간에서 불리던 노래를 관객이 따라불러 주니 기분이 묘하더라. 가수란 직업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이라고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희열도 "소속사 식구들과의 내기에서 8위에 1만원을 걸었다"며 1위를 예상하지 못해 얼떨떨했고 축하 문자를 많이 받았다며 웃었다.

"성적표를 받는 게 제가 토이로 활동할 때보다 떨렸어요. 1위가 목표는 아니지만 기분 좋은 건 사실이죠. 같이 있을 때는 정승환의 위치를 못 느꼈는데 앨범 반응을 보니 승환이의 힘이 가장 컸다고 생각해요. 또 올해 안테나가 본격적으로 신인을 선보였는데 앞선 친구들의 행보가 쌓여 조금씩 견고해지는 것도 느꼈고요."(유희열)

앨범 제목을 '목소리'로 지은 것도 그의 장점을 최대한 부각하겠다는 의도에서였다.

정승환은 "목소리는 나를 설명하는데 빼놓을 수 없는 단어"라며 "어머니가 이런 목소리를 갖게 해주셨고 또 그걸 통해 많은 사랑을 받으니 목소리가 내게 갖는 의미에 중점을 둬 붙였다"고 설명했다.

'이 바보야'의 뮤직비디오에서 그는 소주 4병을 마시고 취중 연기를 펼쳐 화제가 됐다. 이 아이디어를 낸 건 유희열이었다.

유희열은 "승환이 나잇대에 할 수 있는 사랑앓이, 치기 어린 주정 등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연기를 못하니 술을 많이 먹여 비틀대는 걸 찍기로 했다. 20대 청춘이 가장 많은 건국대 사거리의 닭갈비 집에서 올로케로 촬영했다. 승환이가 취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촬영했는데 너무 비틀대 마음이 뭉클했다. 나중에 승환이가 오열해서 괜히 이런 걸 시켰나, 부모 마음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러자 정승환은 "취중 연기여서 몇몇 부분이 생각나지 않는데 가장 강렬한 기억은 있다"며 "촬영을 마치고 유희열 대표님이 안아줬는데 감정이 북받치더라. 눈물을 쏟았는데 양 볼에 뽀뽀를 해주셔서 새로운 기억이었다'고 웃었다.

정승환은 총괄 프로듀서를 맡은 유희열이 귀가도 안 하고 밤새 곡마다 세심하게 신경을 써줬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작업하며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도 했다.

그러자 유희열은 "행복하게 음악 하는 안테나의 선배들처럼 성적에 연연하지 말고 평생 음악인으로서 행보를 걸었으면 좋겠다"며 "진짜 음악을 좋아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3: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