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日, 대만에 '원전사고' 동일본지역 농산물 수입허용" 압박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일본이 대만에 동일본 원전사고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 수입 재개를 압박하고 나섰다.

30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일본과 대만은 전날부터 이틀동안 타이베이에서 경제무역회의를 열어 농산물 수입 등 통상 현안을 놓고 줄다리기 협상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일본 측은 대만에 지진으로 원전사고가 발생한 동일본지역 농산물의 수입재개를 강력히 요구했다.

일본측 대표인 오하시 미츠오(大橋光夫) 일본교류협회 회장은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로) 후쿠오카(福岡) 지역 주민들이 심적 고충을 당하고 있다"며 수입금지 규제의 조속한 해제를 요구했다.

그는 "일본과 대만은 장기간에 걸쳐 교류와 관계를 강화하며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양측의 우호관계를 기초로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후쿠시마를 제외한 동일본 농산물의 금수 해제를 검토 중인 대만 정부는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이번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

차이밍(蔡明耀) 대만 동아시아협회 비서장은 "(이번 회의에서) 토론할 수도 없고, 결정할 수도 없는 사안"이라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대만은 대신에 무산 위기에 처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과 관련해 일본의 지원을 요청했다

추이런(邱義仁) 동아시아협회 회장은 "대만의 TPP 가입 및 일본·대만간 경제동반자협정(EPA) 체결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측의 우호관계를 토대로 여러 난관을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만의 TPP 가입은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대만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정부가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내놓은 대외경제전략 가운데 하나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TPP 탈퇴 및 보호무역 조치로 폐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TPP에 대한 여전한 집착을 내비친 것이다. 대만은 TPP는 물론 중국이 주도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도 가입돼 있지 않다.

제41회 대만·일본 경제무역회의 <대만 중국시보 캡처>
제41회 대만·일본 경제무역회의 <대만 중국시보 캡처>
대만측 대표 추이런(좌)과 일본측 대표 오하시 미츠오(우) <메이리다오전자보 캡처>
대만측 대표 추이런(좌)과 일본측 대표 오하시 미츠오(우) <메이리다오전자보 캡처>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4: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