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최순실 변호인 "국조 출석, 崔씨가 선택…정유라 아직 유럽"

검찰 출신 특검 후보엔 "다 괜찮은 분들…특별한 인연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씨의 국정농단 의혹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증인으로 채택된 그가 출석할지 여부는 최씨 판단에 달렸다고 변호인이 선을 그었다.

최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변호사는 30일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국정조사 출석 여부는) 본인이 선택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는 증인 채택에 응하는 것이냐'고 묻자 이같이 답하면서 "지금 매일 (검찰에) 불려가서 이거 해라, 저거 해라…"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는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최씨가 연일 검찰 조사를 받느라 국회 국정조사까지 신경을 쓸 겨를이 없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도 해석된다.

그는 최씨 딸 정유라씨의 입국 계획에 관한 질문에는 "(검찰) 소환 통지 자체가 없었다"면서 "최근에는 (정씨로 부터) 연락을 못 받았다"고 말했다.

'정씨는 아직 독일에 있느냐'는 물음에는 "유럽에 있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국정농단 의혹 사건 수사를 맡을 특별검사 후보자로 추천된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조승식(64·연수원 9기) 변호사에 관해서는 "다 괜찮은 분들로 알고 있다"고 반응했다.

이 변호사는 "다 (검찰) 후배인데, 수사 역량도 있고 지휘력도 있는 분들로 생각한다. 인품도 괜찮다고 알고 있다"고 평하면서 "특별한 인연이 있는 후보자는 없다"고 말했다.

질문받는 이경재 변호사
질문받는 이경재 변호사(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6.10.31 photo@yna.co.kr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4: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