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업무 폭탄 못 참겠다" 강원교육청 교무행정사 파업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공공운수노조 소속 강원도교육청 '교무행정사'들이 인원 확충 등을 요구하며 30일 하루 파업을 했다.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30일 하루 파업한 공공운수노조 소속 강원도교육청 교무행정사들이 도 교육청 정문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6.11.30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이날 오전 강원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교무행정사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노조는 "강원교육청은 교섭 과정은 물론 단체협약의 유지와 이행점검마저도 상대방의 신분에 따라 차별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은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해야 하는 존재이고, 대화할 상대가 아니라면 소통과 민주, 모두를 위한 교육의 간판을 당장 떼라"고 주장했다.

또 "비정규직을 대화 상대로 여기지 않고 단체협상 상충과 관련해 입장을 유보하면서 시간 끌기로 대응한다면 보건·사서·영양 교사의 업무지원과 방과후 학교 업무를 교무행정사가 담당하는 일은 영원히 불가능할 것"이라며 "인원 확충과 업무 분장이 되지 않는다면 보건·사서·영양 교사뿐만이 아닌 모든 비교과 교사의 업무까지 전면적으로 거부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교무행정사 배치 기준 확대, 업무 표준안 마련, '방과 후 행정사'의 교무행정사 전환을 요구했다.

교무행정사는 공립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교사의 행정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도내 학교에는 교무행정사 1천300명이 배치돼 있다.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30일 공공운수노조 소속 강원도교육청 교무행정사들이 도 교육청 정문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2016.11.30

이에 대해 도 교육청은 "2013년 교무행정사의 업무에서 보건·사서·영양 교사의 지원을 배제하기로 한 협약과 교무업무지원팀이 모든 교사의 업무를 지원하도록 한 전교조와의 협약이 상충해 문제가 발생했다"며 "학교마다 교무행정사가 1.8명 배치된 상황에서 인원 증원은 어렵다"고 해명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4: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