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檢 특수본 "특검 준비 기간에도 수사…원활한 개시 협조"

[연합뉴스TV 제공]
"수사할 수 없게 되는 마지막 날까지 최선 다할 예정"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와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비위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임명이 임박한 특별검사가 수사를 시작할 때까지 남은 의혹을 철저히 파헤치겠다는 방침을 30일 밝혔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취재진을 만나 "주말쯤 특별수사본부가 수사 종결을 공표한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사실과 다르다"면서 "특별검사가 시작되고 저희가 수사를 할 수 없게 될 때까지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날 야당이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조승식(64·연수원 9기) 변호사를 특검 후보로 추천함에 따라 특검 임명과 특검팀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다.

특검은 20일 동안 사무실 마련, 수사 인력 임명 등 준비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이 기간 특별수사본부는 남은 의혹을 계속 수사하고 특검으로 수사가 원활히 넘어가도록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특검이 임명됐다고 해서 수사를 종결하는 건 아니다"라면서 "특검 준비 기간에 필요한 수사를 하고, 특검 수사가 원활히 개시되고 잘 진행되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4: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