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가석방' 70대 남성 용인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

(용인=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대전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이 경기 용인 야산에서 위치추적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자취를 감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자발찌 CG
전자발찌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3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16분께 용인시 처인구의 한 중학교 뒤편 야산에서 성모(73)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는 법무부의 신고가 접수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야산에서 전자발찌를 발견해 수거하는 한편, 주변 CC(폐쇄회로)TV를 토대로 성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키 160cm 후반 대에 마른 체형인 성씨는 검은색 등산복 차림에 파란색 등산 모자를 쓰고, 큰 배낭을 멘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성씨는 십수 년 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강도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복역하다 지난 5월 가석방된 상태에서 범행했으며, 성범죄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대전에 거주하는 성씨가 수원을 경유해 지난 29일 용인으로 건너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씨는 2019년 5월까지 전자발찌 부착대상자로 분류돼 있다"며 "그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4: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