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광주 신산업으로 도시광산 산업 육성하자"

폐 휴대폰 등 폐자원에서 금 은 유가금속 재생산
광주시, 기술포럼 통해 연구·개발 필요성 제기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잠재시장 규모가 50조원에 달하는 도시광산 산업을 광주시의 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시는 30일 광주과학기술진흥원 2층 회의실에서 학회, 대학 연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광산 연구·개발 필요성 및 향후 전망'을 주제로 기술포럼을 열었다.

도시광산업(Urban Mining Industry)은 휴대전화·가전제품·배터리·자동차 등에서 대량으로 배출되는 폐자원에서 희토류금속(Rare earth metal)을 포함한 유가금속(Valuable metal)을 재생산하는 산업을 말한다.

금광석 1t에서는 금 4g을 추출할 수 있지만, 폐 휴대전화 1t에서는 금 400g과 은 3kg, 희토류금속 20여 가지를 추출할 수 있어 자연 속 천연광산보다 100배 이상의 효율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이같은 점에 주목해 그동안 도시광물을 회수할 수 있는 연구개발과 사업 필요성, 도입 가능성 등을 관계 전문가들과 검토해 왔다.

이날 포럼에서도 전남대 홍성일 교수가 도시광산 R&D 필요성과 도입방안을 발표하고, 연세대 오재현교수가 일본과 대만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례를, 성일하이텍㈜ 이기웅연구소장이 도시광산 R&D 기업 사례를 소개하며 신산업으로 육성할 것을 제안했다.

홍 교수는 "광주는 도시광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최적지"라며 "선진국 대비 50% 기술 수준에 머물러 있는 국내 관련 산업을 도시광산 연구개발을 통해 신산업으로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또 오 교수는 자원 고갈에 대응한 법과 제도 마련을, 이 소장은 귀금속과 희유금속을 포함한 도시광산의 다양한 광물 회수·소재화 기술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광주시 이달주 미래산업정책관은 "휴대전화, 폐가전제품 등에 들어 있는 금속자원의 잠재 규모가 50조원에 이르고 매년 4조원씩 늘어나고 있다"며 "신기술 개발로 희유광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관련 신산업 발굴 육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