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채권·주식 동반 약세에 ISA 수익률도 '뚝'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미국 금리 인상 우려로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3개월 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출시 3개월이 지난 25개 금융사의 193개 모델포트폴리오(MP)의 3개월 수익률(7월29일∼10월31일)은 평균 -0.13%로 한 달 전보다 2.17%포인트 낮아졌다.

권역별로 증권사 MP의 평균 수익률이 -0.04%로 은행(-0.32%)보다 양호했다.

이중 MP 최고 수익률은 2.13%이고 최저 수익률은 -3.83%를 기록했다.

그러나 출시 6개월이 넘은 162개 MP의 6개월 평균 수익률(4월29일∼10월31일)은 평균 1.01%로 아직 플러스(+)를 내고 있다.

증권사 MP의 평균 수익률이 1.17%로 역시 은행(0.52%)보다 높았다.

금투협 관계자는 "ISA 수익률은 모든 MP 유형에서 부진했다"며 "특히 미국 금리 인상 우려에 채권 금리가 뛰어 채권 비중이 높은 저위험 이하 MP유형의 수익률이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시도 투자심리 악화로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여 주식비중이 높은 고위험형 MP의 성과 역시 저조했다"고 덧붙였다.

투자자는 'ISA 다모아(isa.kofia.or.kr)' 사이트를 통해 각 사의 MP의 수익률을 비교할 수 있다.

자료:금융투자협회
자료:금융투자협회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