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철새가 AI 전파…유입 과정서 유전자 재조합 추정"

(세종=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농림축산검역본부는 30일 현재 국내 가금류 사육농가를 중심으로 급속히 번지고 있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H5N6형) 바이러스는 해외에서 철새 등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과정에서 변형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지난 29일 역학조사위원회 AI분과위를 열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역학 상황을 논의한 결과 이번 HPAI(H5N6형)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발생했고, 중국 등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던 바이러스가 철새 등을 통해 국내에 유입되는 과정에서 저병원성 AI바이러스와 결합해 유전자 재조합을 이룬 것으로 추정했다.

검역본부는 지역별로 가장 먼저 AI 발생한 농장 주변에 대부분 철새 서식지와 농경지가 있어서 야생조류의 분변에 오염된 차량과 사람에 의해 유입되거나 쥐, 텃새 등 야생조수류의 축사 침입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분리된 바이러스 유전자를 비교한 결과 이론상 6가지까지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으며, 지난 29일까지 분석결과 5가지로 보인다고 검역본부는 덧붙였다.

검역본부는 이번에 발생한 HPAI(H5N6형)는 폐사, 산란율 저하 등 임상 증상이 뚜렷하고,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초기 강력한 방역대책 추진과 가금 농가의 자율방역 강화, 신속한 신고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