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광주 겨울철 장염 노로바이러스 검출률 급증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겨울철 한파가 시작되면서 구토, 복통, 설사 등을 호소하는 노로바이러스 장염환자가 광주에서 급증하고 있다.

30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의 관내 병원 입·내원 설사환자 가검물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월말까지 7%였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이달 둘째주 17%, 마지막 주에는 32%로 한 달 새 4.5배 이상 증가했다.

노로바이러스 유행은 지난해보다 1~2주 빨라진 것으로, 이같은 추세가 내년 2월까지 지속할 것으로 연구원은 예상했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바이러스성 장염은 국내에서 발생하는 수인성·식품매개 질환 중 가장 흔한 질병이다.

최근 5년간 국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은 연간 평균 40건으로 이 가운데 50%는 12월부터 2월 사이에 집중됐다.

겨울철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오염된 음식물 섭취 24~48시간 후 설사와 구토, 복통, 근육통 등 식중독 증상이 나타난다.

보통 1~3일이 지나면 자연 회복되지만, 면역력이 약한 소아나 노인의 경우 심한 탈수 증상을 겪는다.

서계원 수인성질환과장은 "노로바이러스는 예방 백신이 없어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굴 등 어패류는 85도에서 1분간 충분히 익혀 먹고, 과일과 채소류도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