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병준 "대통령 담화, 사실상 하야를 이야기한 것 같다"

금융연수원 내정자 사무실 출근길…"총리 문제 해결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해 "정치권에서 술수다 꼼수다 이런 이야기가 있는 것 같은데 대통령으로서 임기 단축, 사실상의 하야를 이야기한 것 같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국정을 안정화한다는 차원에서 총리 임명과 거국내각 구성 문제를 해결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이어 "정치권이 실력을 좀 발휘해줬으면 좋겠다"며 "실력을 발휘하면 할수록 과도기적인 기간을 줄일 수 있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김 내정자는 또 "어떤 형태로든 여야 합의로 총리가 추대되면 그리고 그 총리가 거국내각을 구성하면 얼마든지 대통령을 이길 수 있다"며 "지금 대통령은 힘을 못 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탄핵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오래 걸릴 수가 있다"며 "그런 만큼 더더욱 거국내각 총리 문제를 해결하고, 탄핵은 탄핵대로 추진하는 것이 옳겠다"고 덧붙였다.

개헌과 관련해서는 "필요하다면 조금 늦게 이야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급한 것은 국정을 안정화시키는 것, 그 다음은 (박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청와대와 교감을 하느냐는 질문에 "하지 않고 있다"면서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해 사전에 언질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5: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