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코스피, '삼성전자 효과'로 1,980선 안착

코스피 소폭 상승
코스피 소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30일 코스피 지수는 5.09p (0.26%) 상승한 1983.48로 마감했다. [한국거래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코스피가 30일 삼성전자[005930]의 사상 최고가 경신에 힘입어 1,980선을 다시 밟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09포인트(0.26%) 오른 1,983.48로 마쳤다.

지수는 1.99포인트(0.10%) 오른 1,980.38로 출발해 1,980∼1,988 사이를 오갔다.

삼성전자가 전날 발표한 주주친화정책 등에 힘입어 사상 최고가를 새로 쓰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국내 정치 리스크로 인한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경기 부진에 대한 우려감까지 겹쳐 상승폭이 제한됐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0월 전체 산업생산은 광공업·서비스업의 동반 부진으로 전달보다 0.4% 감소했다. 여기에 국제 유가와 비철금속의 가격 급락도 주가의 발목을 잡은 요인으로 꼽혔다.

배성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배당정책 등을 발표하고 지주회사 전환을 언급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산업생산지표, 설비투자지표 등 경기지표가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고 정치 위험 등 대내 변수까지 겹쳐 투자심리가 완연히 풀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52억원, 2천875억원어치 순매수해 지수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기관이 3천317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면서 추가 상승을 막았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 2천126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3.18%), 제조업(0.92%), 유통업(0.42%) 등이 올랐고 음식료품(-0.31%), 의료정밀(-0.22%), 섬유·의복(-0.17%) 등이 내렸다.

삼성전자가 4.11% 오른 174만6천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삼성 지배구조 전환 수혜주로 꼽히는 삼성물산[028260](0.79%)은 소폭 오름세로 전환했다.

이외 SK하이닉스[000660](1.18%), SK텔레콤[017670](1.12%), 신한지주[055550](0.92%), 현대모비스[012330](0.81%)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올랐다.

반면 아모레퍼시픽[090430](-3.95%), 삼성생명[032830](-1.30%), 한국전력(-1.27%), 현대차[005380](-1.12%) 등은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0.04포인트(0.01%) 오른 596.11로 마감했다.

지수는 1.31포인트(0.22%) 오른 597.38로 출발한 뒤 소폭 등락을 반복하다 가까스로 오름세로 마쳤다.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