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엔 대북제재> '블랙리스트' 누가 올랐나…北현직대사 첫포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춘일(오른쪽) 이집트 주재 북한 대사. 사진은 중동미디어연구소(MEMRI)가 1월 14일 트위터에 북핵과 관련한 박 대사 발언을 전하면서 올린 것이다. [MEMRI 트위터 캡처]
박춘일 駐이집트 대사등 개인 11명, 기관 10곳 제재대상 추가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김효정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한 결의 2321호를 통해 북한 개인 11명과 기관 10곳을 제재대상에 추가했다.

일종의 '블랙리스트'라고 할 수 있는 안보리 제재대상에 새로 오른 이들은 자산이 동결되고 외국으로의 여행이 금지된다.

이번 추가 제재 명단에서 가장 눈에 띄는 인사는 박춘일(62) 주(駐)이집트 북한 대사다. 외국에 정식으로 파견된 현직 북한 대사가 안보리 제재 명단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12월 주이집트 대사에 임명된 박춘일은 외교관 신분을 악용, 북한의 불법 무기거래 주요 통로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 활동을 이집트 내에서 지원하고 있다는 혐의를 받아 왔다.

이런 점 때문에 미국 정부는 올해 3월 박춘일을 독자 대북제재 대상에 올렸고, 추방 여론이 일기도 했다.

외국 여행이 금지된 만큼 박춘일은 앞으로 대사로서 역할을 수행하기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는 이미 이집트를 떠난 상태로 알려졌다.

함께 명단에 포함된 김석철 전 미얀마 주재 북한대사는 한국과 미국의 독자 제재를 받은 뒤 지난 3월께 이미 대사직에서 교체됐다.

현직 대사를 비롯한 북한의 대사급 외교관들이 제재대상으로 지정된 것은 이번 결의에서 안보리가 북한의 재외공관 직원 축소를 촉구하는 등 북한의 외교적 운신 폭을 좁히는 조치에 본격 착수한 것과 궤를 같이한다.

아프리카 수단에서 KOMID를 대표해 활동해 왔다고 지목된 김성철과 손정혁, 시리아 주재 국가안전보위성(보위부) 직원으로서 KOMID를 지원한 리원호도 이번 안보리 제재대상에 올랐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4월 이집트가 자국 주재 KOMID 요원인 김성철·손정혁과 보위부원 리원호를 추방했다고 보도한 바 있으며, 이번 제재대상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래픽> 안보리 결의 2321호 신규 제재 개인·단체
<그래픽> 안보리 결의 2321호 신규 제재 개인·단체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한 결의 2321호를 통해 북한 개인 11명과 기관 10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bjbin@yna.co.kr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제재대상 중) 해외에서 활동하는 실무급 인사의 경우 네트워크와 경험이 상당한 사람이 많다"며 제재 리스트에 이들이 포함됨으로써 "북한의 활동에 지장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군수경제 총괄 기관인 제2경제위원회의 조춘룡 위원장, 우리의 국방과학연구소(ADD)에 해당하는 제2자연과학원의 장창하 원장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부 소식통은 "이들은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직접 연관된 최고위급 인사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철삼 대동신용은행(DCB·북한 무기거래 회사에 금융거래 업무를 제공하는 기관) 대표, 원자력공업성 직원 김세건, 손문산 원자력총국 대외사업국장 등 북한 WMD 개발의 핵심 관계자들이 제재 명단에 추가됐다.

신규 제재대상 기관은 북한의 외화벌이 기업들과 WMD 관련 물품 조달기관, 이를 지원하는 금융기관 등이 위주다.

석탄 무역 회사인 신광경제무역총회사와 대외기술무역센터, 군수 관련 거래를 수행하는 조선부강무역회사, 조선국제화학합영회사, 태성무역회사 등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 관리 기구인 노동당 39호실 산하의 대외거래 결재 은행인 조선대성은행과 교역회사인 조선대성총무역회사도 포함됐다.

인민군 산하인 일심국제은행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해외 자금 조달을 위한 핵심 금융기관으로 지목해 지난 3월 독자 제재를 가한 기관이며, 대동신용은행금융은 대동신용은행(DCB)의 위장 회사다.

안보리는 이미 과거 채택된 결의와, 별도의 지정절차 등을 통해 북한 개인 28명과 기관 32곳을 제재대상에 올려놓은 상태다. 이번 결의를 통해 제재대상이 개인 39명, 기관 42곳으로 늘어났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23: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