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종인 "국회에서 할 수 있는 길은 탄핵밖에 없어"

"'경제민주화 공약 폐기' 수수께끼 이제야 풀려"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서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데 대해 "국회가 할 수 있는 일은 탄핵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대전에서 열린 '초당파 안보·민생 대전포럼' 출범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 모든 책임을 떠넘겼으니 알아서 하라는 거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강연하는 김종인 전 대표
강연하는 김종인 전 대표(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30일 오후 대전 유성구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초당파 안보·민생 대전포럼 출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6.11.30

김 전 대표는 "국회는 법에 근거해서 탄핵하는 거 이외에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국회에 맡겼으니 본연의 임무대로 탄핵만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어요, 없어"라며 "(반 총장이) 정치를 시작도 안 했는데 무슨 연대를 하느냐"고 일축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나타나지도 않는 상황에서 별다른 얘기를 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이 시기에 개헌을 얘기하는 것에 대해 "이 모임에서 가끔 강의도 했고, 이번에 대전에서 출범식을 한다고 강의를 해달라서 내려온 것"이라며 "개헌 논의는 최순실 사태 이전에 이미 얘기된 것인데 엉뚱하게 그 사태와 관련짓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경제민주화'를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대선 구호로 경제민주화를 내세우고, 제도적 장치를 선거 공약으로 만들어 내놨다"면서 "그러나 당시 후보자와 순환출자에 대해 갈등을 빚었고, 후보자는 열의를 보이지 않았다"고 회고했다.

또 "나도 모르는 사이에 안 한다고 발표해 궁금했는데 그때 풀지 못한 수수께끼를 지금에서야 풀었다"며 "(재벌 등 경제계에서)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을 포섭한 것"이라고 최순실 관련성을 제기했다.

김 전 대표는 "최순실은 강남 아줌마 정도 수준인데 국정을 전반적으로 농단할 수 있겠는가"라며 "조직적으로 해주는 사람이 있기에 국정 농단이 가능했다"고 최순실과 재벌간 연결고리가 있음을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부터 진행 중인 국정조사와 관련, "최순실 게이트의 시발이 된 '삼성'에 대해 국회가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았다"며 "최대 권력자인 대통령을 탄핵한다는 국회가 재벌그룹 사장 하나를 증인으로 채택하지 못한다는 것은 돈의 힘이 그만큼 강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제 세력이 나라 전체를 좌지우지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그래야 우리 사회가 조화를 이루고 민주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1/30 16: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